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258.91 761.94 1127.90
보합 10.46 보합 6.29 ▼6
+0.47% +0.83% -0.53%
MT 핫이슈 배너 MT 금융페스티벌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軍·민간 출신 발탁…재난안전·공직사회 대혁신 시동

[the 300]이용걸 방위사업청장 이어 노대래 공정위장 사퇴…방산비리 척결 의지

머니투데이 김익태 기자 |입력 : 2014.11.18 18:05
폰트크기
기사공유
해외 순방에서 귀국한 박근혜 대통령이 18일 정부조직법 개정안의 국무회의 통과에 맞춰 국민안전처 장관, 인사혁신처장 등 11명의 장·차관급 인사를 단행했다. 비교적 큰 폭으로 인사를 국무회의 통과에 맞춰 즉각 실시한 것을 볼 때 출국 전 이미 인사검증 등 그림을 완성했던 것으로 보인다.

이날 인사의 핵심은 초대 국민안전처 장·차관에 군 출신을, 공무원 인사를 총괄할 인사혁신처장에 민간 출신을 중용했다는 거다. 박 대통령은 재난안전관리 강화와 '관피아(관료+마피아)' 척결을 진두지휘할 이들을 발탁하면서 '세월호 참사' 후 약속했던 국가대혁신의 본격적인 시동을 걸 수 있게 됐다.

국민안전처 장관에는 박인용(62·경기) 전 합참의장이, 차관에는 이성호(60·충북) 안전행정부 2차관이 내정됐다. 박 장관 내정자는 교육·작전사령관을 거친 해상과 합동작전 전문가로 "범정부적인 재난관리 컨트롤 타워로 발족하는 국민안전처를 이끌 적임자"라고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은 설명했다.

박 내정자를 보좌할 이 차관은 2011년 합참 군사지원본부장 재직 당시 '아덴만 여명작전'을 이끌며 전술·전략적 역량을 인정받았다. 해상 작전 경험이 풍부한 군 출신을 발탁, 재난안전 관리체계를 강화하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신임 조송래(57·경북) 국민안전처 중앙소방본부장과 홍익태(54·전북) 해양경비안전본부장도 각각 소방공무원과 경찰공무원으로 30여년 간 근무한 관련 분야 전문가들이다.

무엇보다 눈에 띄는 건 공무원 인사를 담당할 초대 인사혁신처장(차관급)에 이근면(62·서울) 삼성광통신 경영고문을 발탁됐다는 점이다. 삼성전자 인사팀장(전무) 출신으로 30년 넘게 삼성그룹 인재 선별 시스템을 이끌었다. 민간수혈을 통해 공직사회의 대대적인 혁신을 이뤄내겠다는 박 대통령의 의지가 작용했다는 설명이다.

軍·민간 출신 발탁…재난안전·공직사회 대혁신 시동
노대래 위원장의 사퇴로 공석이 된 공정거래위원장에는 정재찬(58·경북) 전 부위원장이 내정됐다. 노 위원장의 사퇴는 의외다. 임기가 만료나 신설된 부처도 아니었다. 잇따른 방산비리로 이미 사퇴한 이용걸 방위사업청장과 무관치 않다는 관측이다. 노 위원장은 이 청장 전임자로 2년간 재직했다.

"절대로 용납할 수 없는 사안"이라며 방산 비리 척결 의지를 밝힌 박 대통령이 책임을 물은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신임 장명진(62·충남) 방사청장은 국방과학연구소 전문연구위원 출신으로 미사일 개발 전문가다. 1974년 서강대 전자공학과를 졸업해 박 대통령과는 동기동창생이다.

'동양사태, KB사태' 등으로 임기를 못채우고 중도 사퇴한 최수현 금융감독원장의 후임에는 진웅섭(55·서울) 정책금융공사 사장이 사실상 내정됐다. '고졸 검정고시' 출신의 입지전적인 인물로 재무부, 재정경제부, 금융위원회 주요 보직을 거친 금융전문가로 꼽힌다.

통일부 차관에는 황부기(55·경북) 통일부 기획조정실장이, 행정자치부 차관에는 정재근(53·충남) 안전행정부 지방행정실장이, 국민권익위원회 부위원장에는 김인수(50·경기) 기획조정실장이 각각 내정됐다. 지난 9월 송광용 전 수석의 사퇴로 공석이었던 청와대 교육문화수석에는 김상률(54·서울) 숙명여대 영어영문학부 교수가 발탁됐다.

정치권에서는 이날 인사에 이어 내년도 예산안과 경제활성화 법안 처리가 마무리되는 연말·연초 개각설도 흘러나온다. 국가대혁신 추진과 집권 3년차를 대비한 국정쇄신 차원에서 정홍원 국무총리 교체 등 중폭 이상의 개각이 있을 수 있다는 거다. 이주영 해양수산부 장관의 사퇴는 기정사실화됐다. 김기춘 비서실장을 비롯한 청와대 비서진 개편 얘기도 나온다. 하지만 '인사 검증 트라우마'에 김 실장에 대한 박 대통령의 신임이 워낙 두터워 개각과 비서진 개편이 이뤄지더라도 그 폭은 소폭에 그칠 것이란 관측도 만만치 않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