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대한민국 지방자치 정책대상 배너 성공창업의 동반자 고베함박
한눈에 보는 청탁금지법 '사랑과 전쟁' 법원 판결은?

"짜장면 사겠다" 10년 전 경찰과 약속 지키러 온 '문제아'

서울 도봉경찰서 박종규 경위가 '바른길'로 인도

머니투데이 뉴스1 제공 |입력 : 2014.12.15 13:30|조회 : 162172
폰트크기
기사공유
(서울=뉴스1) 박응진 기자 =
서울 도봉경찰서 도봉1파출소 박종규(56) 경위.(도봉경찰서 제공) © News1
서울 도봉경찰서 도봉1파출소 박종규(56) 경위.(도봉경찰서 제공) © News1



서울 도봉경찰서 도봉1파출소에서 근무 중인 박종규(56) 경위는 지난 5일 '문제아' A군 모자의 뜻밖의 방문을 받았다.

"새 사람이 되면 짜장면을 사겠다"고 한 A군이 박 경위와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군에서 첫 휴가를 나와 어머니와 함께 파출소를 찾은 것이다.

박 경위와 A군의 인연은 10여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박 경위는 2004년쯤 노원경찰서 하계2파출소에서 경사로 근무 중 A군의 어머니로부터 한 통의 전화를 받았다.

"남편 없이 초등학교 3학년짜리 아들을 키우는 시각장애 1급 어머니인데 아들이 손버릇이 나쁘다"는 내용의 상담전화였다.

어머니는 A군이 반성 없이 가출까지 하는 등 혼자서는 A군의 버릇을 고칠 수 없다고 판단하고 경찰에 도움을 요청한 것이다.

당시 만난 A군은 나이에 맞지 않는 행동과 나쁜 생각으로 가득 찬 아이였다고 박 경위는 회상했다.

박 경위는 A군을 '바른 길'로 인도하기 위해 아이를 관리할 권한을 자신에게 위임해줄 것을 어머니에게 요청했고 어머니는 이를 흔쾌히 승낙했다.

이후 박 경위는 A군과 친해지기 위해 어린이날이나 추석 때 선물과 함게 맛있는 음식을 사줬고, 동시에 진솔한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노력했다.

박 경위의 3년여에 걸친 지속적인 관리로 A군의 도벽은 없어졌고 A군의 사고방식과 행동도 조금씩 변하기 시작했다.

두 사람의 첫 만남 이후 10년여가 지났고 A군은 "새 사람이 되면 짜장면을 사겠다"고 한 약속을 지키기 위해 파출소를 찾았다.

박 경위의 근무로 이날 비록 짜장면은 먹지 못했지만 A군은 "군복무를 마치면 청소년 상담사가 되고 싶다"며 자신의 꿈을 밝혔다.

박 경위는 "A군이 잘 커줬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꼭 청소년 상담사가 됐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4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Dae Won Park  | 2014.12.16 19:22

댓글까지 쓰지 않는 네티즌입니다. 남의 자식을 이렇게 바른길로 인도 해주시는 당신이 진정한 민중의 지팡이 입니다!

소셜댓글 전체보기


베스트클릭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