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머니투데이

방산비리 합수단, '통영함 납품 비리' 현역 장교들 구속기소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방산비리 합수단, '통영함 납품 비리' 현역 장교들 구속기소

머니투데이
  • 황재하 기자
  • 2014.12.30 15:5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한국 해군 신형 구조함인 통영함. / 사진=뉴스1
통영함과 소해함 납품비리에 연루된 방위사업청 소속 현역 장교들이 재판에 넘겨졌다.

방위산업비리 정부합동수사단(단장 김기동 고양지청장)은 통영함 사업 납품업체로부터 뇌물을 받은 혐의로 방위사업청 소속 황모 대령(53)과 최모 중령(47)을 30일 구속기소했다.

합수단에 따르면 2011년 통영함과 소해함에 장비를 납품한 H사 대표 강모씨(43·구속기소)로부터 황 대령은 1600여만원, 최 중령은 2400여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H사는 2011년 1월 위·변조한 서류로 소해함 가변심도음파탐지기(VDS) 납품 계약을 630억원에 체결하는 등 방위사업청과 총 2000억원대 납품 계약을 맺었다.

계약을 맺는 과정에서 강씨는 황 대령과 최 중령에게 "납품 사업이 무리 없이 진행되도록 편의를 봐 달라"는 취지의 청탁과 함께 여러 차례 금품을 건넨 것으로 드러났다.

황 대령과 최 중령은 앞서 구속기소된 방사청 상륙함사업팀장 오모 전 대령(57)과 최모 전 중령(47)의 후임으로 두 사람의 보직을 그대로 이어받아 근무하며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방위산업비리를 조사하기 위해 범부처조직인 합수단이 꾸려져 지난달 21일 수사를 시작한 이래 현직 군인을 구속기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 황재하
    황재하 jaejae32@mt.co.kr

    기러기가 북쪽으로 날아가고 제비가 남쪽에서 날아오는 것도 새의 입장에서 바라보면 그에 걸맞은 변명이 있을 터이다.

    기자의 다른기사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1/25~)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