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국제단체 "2030년 가난한 사람들 12억명" 경고

  • 뉴스1 제공
  • 2015.01.15 11:1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말랄라 유사프자이 등 유명인사 각국 정상에게 공동서한

(서울=뉴스1) 김일창 기자 = 국제 인권·환경단체 1000여개는 전세계 지도자들이 빈곤, 불평등 등에 대한 합의를 이루지 못하면 2030년 극빈 인구수가 12억명이 이를 수 있다고 15일 경고했다.

세이브더칠드런, 앰네스티 인터내셔널 등 1000여개 단체는 덴버대학의 연구결과를 인용해 "2015년 각국 정상이 빈곤, 불평등 등에 대한 획기적 합의를 이뤄내지 못하면 하루 1.25달러 이하로 살아가는 극빈곤 인구가 현재 10억명에서 2030년에는 12억명으로 늘어날 수 있다"고 이날 발표했다.

세이브더칠드런 등은 2015년을 빈곤 퇴치의 중요한 기점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세이브더칠드런 등에 따르면 2015년은 빈곤 인구를 절반으로 줄이기 위해 지난 2000년 유엔에서 채택된 '새천년개발목표'가 종료되는 해로 2015년 이후 국제개발의제를 확정하기 위한 '유엔 포스트 2015 특별정상회담'(9월)과 유엔기후변화협약(12월)이 개최된다.

세이브더칠드런 등은 2개의 회의에서 빈곤과 불평등, 기후변화 등에 대처하기 위한 정책이 합의되고 실천이 이뤄질 경우 극빈곤 인구가 2030년에 약 3억6000만명으로 줄어들 것으로 내다봤다.

이에 따라 세이브더칠드런 등은 전세계 시민들의 참여와 각국 정상들에게 이러한 뜻을 전달하는 '액션 2015'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또 제프리 삭스, 말랄라 유사프자이, 빌 게이츠 등 전세계 유명 인사 32명은 빈곤 상황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액션 2015' 캠페인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각국 정상들에게 보내는 공동 서한에서 "2015년은 극빈곤 인구수를 결정하는 중요한 한 해가 될 것"이라며 "올해 열리는 정상회담에서 합리적 정책이 선택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5/20~)
머니투데이-KB은행 설문 (5/15~5/2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