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100.56 702.13 1128.60
보합 8.16 보합 11.95 ▲0.1
+0.39% +1.73% +0.01%
양악수술배너 (11/12)KMA 컨퍼런스 배너 (11/9~11/22)
블록체인 가상화폐

[현장클릭]떨어지는 유가, 태양광 부활에 찬물?

현장클릭 머니투데이 강경래 기자 |입력 : 2015.01.20 11:20|조회 : 6971
폰트크기
기사공유
차트

MTIR sponsor

올들어 부활의 날개짓을 하고 있는 태양광시장이 유가하락으로 다시 얼어붙을 수 있다는 우려가 일각에서 제기된다. 하지만 유가하락이 태양광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라는 게 업계의 중론이다.

20일 관련업계 따르면 두바이유와 브렌트유 등 국제유가는 이달 들어 5년여 만에 배럴 당 50달러 이하로 떨어진 후 줄곧 40달러 후반에 머물러있다. 업계에서는 유가가 당분간 배럴 당 50달러 이상으로 반등할 가능성이 희박한 것으로 보고 있다.

유가하락이 지속될 경우에 조선, 건설과 함께 신재생에너지, 특히 2011년 이후 4년여 동안 공급과잉으로 어려움을 겪은 후 최근 회복세를 보이는 태양광시장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관측이 흘러나온다. 유가하락으로 발전소와 지붕 등 태양광설치 수요가 줄어들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태양광 업계에서는 유가하락이 최근 회복세를 보이는 태양광시장에 미칠 영향은 미미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우리나라는 태양광이 석유와의 경쟁이 아닌, 신재생에너지의무할당제(RPS) 등 정부 정책에 의존하는 비중이 높다"며 "전 세계적으로도 발전용량 가운데 석유가 차지하는 비중은 적기 때문에 유가하락으로 태양광시장의 회복이 더뎌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전 세계 발전용량 가운데 석유를 통한 발전은 7% 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태양광 에너지는 전기 등 발전에 주로 사용되지만, 석유 등 화석연료는 대부분 교통수단 및 산업용에 집중되기 때문이다.

이 관계자는 "지난 2011년 당시 유가(서부텍사스유 기준)는 사상 최고가인 113.93달러를 찍는 등 고유가를 이어갔지만 태양광시장은 오히려 정체기에 접어들었던 점도 석유와 태양광 간의 관계가 긴밀하지 않음을 보여준다"고 덧붙였다.

국내 업체들의 태양광 신증설 활동이 활발해진 것도 이를 방증한다. 신성솔라에너지 (1,135원 상승35 3.2%)는 최근 충북 증평에 위치한 태양전지 사업장을 연간 350메가와트(MW)에서 420MW로 20% 증설키로 결정했다.

한솔테크닉스 (7,690원 상승50 -0.7%)도 충북 오창 태양광모듈 사업장을 기존 250MW에서 350MW로 40% 증설하고 지난해 말 가동에 착수했다. 한화솔라원 역시 올해 5월 양산을 목표로 충북 증평에 230MW 규모로 태양광모듈 제조사업장 신설을 추진 중이다.

태양광 관련주 주가도 최근 오름세를 이어가고 있다. 신성솔라에너지 주가는 올해 들어서만 12% 이상 상승했다. 에스에너지 (5,510원 상승40 0.7%)와 한솔테크닉스 역시 같은 기간 10% 및 9% 이상 증가하며 강세를 보였다.

손영주 교보증권 연구위원은 "태양광이 에너지 관련 분야이기 때문에 유가를 전혀 무시할 수는 없지만 최근 유가하락의 영향이 크지 않은 것은 맞다"며 "폴리실리콘과 잉곳, 웨이퍼 등 태양광 원재료도 유가와 연동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손 위원은 이어 "중국과 미국, 일본 등을 중심으로 최근 태양광 수요가 늘어나는 조짐을 보이고 있어, 올해를 기점으로 태양광시장이 가파르지는 않지만 점진적으로 회복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한편 시장조사기관인 블룸버그 뉴에너지파이낸스는 전 세계 태양광시장 규모가 지난해 49.6기가와트(GW)에서 올해 58.3GW로 17.5%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현장클릭]떨어지는 유가, 태양광 부활에 찬물?

강경래
강경래 butter@mt.co.kr

중견·중소기업을 담당합니다. 서울 및 수도권, 지방 곳곳에 있는 업체들을 직접 탐방한 후 글을 씁니다. 때문에 제 글에는 '발냄새'가 납니다. 건강을 위해 시작한 운동 덕에 복서(권투선수)로도 활동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