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39.17 827.84 1115.30
보합 15.72 보합 6.71 ▼5.1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김재동의 틱, 택, 톡] 청와대 치우는덴 얼마나 걸릴까

김재동의 틱, 택, 톡 머니투데이 김재동 기자 |입력 : 2015.03.21 09:00
폰트크기
기사공유
청와대 전경./사진=뉴스1
청와대 전경./사진=뉴스1
채 6년이 안됐는데 묵은 짐이 많다. 엄밀히 말하면 5년 반 전 꾸려졌던 이삿짐 그대로가 몇 덩이 되고 그보다도 2년 전, 즉 7년 반 전에 꾸려진 짐도 몇 보따리 보태진다.

대체 뭐길래? 하고 풀어헤쳐보니 그것참.. 버리자니 여전히 나름 쓸 만하고 어떤 것은 버렸다간 죄받을 것 같은 것도 있다. ‘이러니 끌고 다녔지’ 싶은 생각에 다시 싸매고 싶은 충동도 들었지만 억누르고 버렸다. “그걸 왜 버리냐?” “5~7년을 처박아두고 안 쓴 물건을 새삼 쓸 리 있겠냐?” 집사람과 티격태격도 몇 일일뿐 제각각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정리하거나 버리는데 이골이 난다.

어느 날인가는 의경복무중이라 일주일 만에 집에 들른 큰 아들놈이 “아빠 책상위에 카메라 배터리 버리셨어요?” 한다. 내가 알게 뭔가. 그리고 왜 꼭 애비한테 혐의를 두고 추궁하듯 묻는지 원. “나야 모르지”하니 “그게 5만 원 짜리인데” 어쩌구 하며 궁시렁댄다. “이삿짐 싸는 줄 알면 알아서 챙겨 놓던가” 통박을 먹고서야 내민 입을 억지로 들이민다.

버리고 싸고 다음은 쓸고 닦고 이다. 짐이 정리된 자리엔 어디나 먼지가 넘쳐난다. 그거나 치우지 싶어 닦다보면 옆도 닦게 되고 그 옆도 닦게 되고 이것만 닦고 버려야지 했던 걸레가 아직 깨끗해서 마저 닦고, 침대 소파 들어냈을 때 먼지가 소복하면 낯뜨거울까봐 또 쓸고, 버릴 가스레인지지만 역시 낯 뜨거워 기름때도 닦고.. 쓸고 닦고 쓸고 닦고 한도 끝도 없이 나오는 쓰레기 버리고 또 버리고.. 오래 산 것 같지도 않은데 웬 삶의 더께가 이다지도 덕지덕지 인지.

근 한 달에 걸쳐 그런 심란한 시간을 보내고 맞은 마지막 밤. 제법 번쩍번쩍해진 집을 뿌듯한 심정으로 둘러보다 문득 한 생각 든다. “이거 누가 들어와 살 것도 아니고 재건축하느라 다 부술 집인데..” 그간의 수고가 괜한 오두방정 같은 느낌이 든다. 그리고 들려오는 집사람의 전화통화 소리. “우리 그간 쓰레기통에서 살았나봐. 살면서 오늘 집이 제일 깨끗해” ‘어이고 잘나셨습니다’ 란 지청구가 목울대를 간질인다. 그렇게 아주 깨끗하고 청결한 집에서 마지막 밤을 보냈다.

정작 이삿날 이삿짐센터에서 나온 아주머니와 확인 차 나오신 집주인 사모님의 집 깨끗이 썼다는 칭찬은 오롯이 마누라만을 향했다.

그렇게 이사를 마치고 세상을 둘러보니 ‘포스코’로 온통 시끄럽다. 포스코건설 베트남법인 비자금 의혹으로 시작, 2009년 2월부터 2014년 3월까지 정준양 전 회장의 임기 동안 진행된 '자원외교' 사업까지 검찰의 수사선상에 오르고 있다. 정 전 회장 당시 포스코는 MB정권의 주요 국책사업에 적극 동참했다.

해외뿐 아니라 국내서도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의혹도 나왔다. 지난해 초, 포스코 그룹의 고위 간부가 포스코 파이넥스 공장의 석탄처리 기술개발과정에서 5백억 원 규모의 분식 회계를 했다는 정황이 포착됐다고 18일 MBC가 보도했다.

포스코뿐 아니라 경남기업과 한국석유공사 등 이명박 정부 자원외교에 한팔 거든 기업들의 비리 수사가 본 궤도에 접어든 모양새다. 이에 대해 황교안 법무장관은 한 인터뷰에서 특정인을 겨냥한 표적수사는 없다면서 “법리상 범죄를 구성한다면 성역없이 철저히 수사해 국민들에게 밝혀드리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고 밝혔다.

겨우 4식구 살던 집도 치우는데 한 달이나 걸렸다. 대한민국서 제일 큰 집 청와대를 치우려면 얼마나 걸릴까? 재건축해 때려 부술 것도 아니고 다음 세입자가 들어와 살집이라면 5년이 짧다 해도 쉼 없이 청소해서 깔끔하게 넘겨주는 게 예의 아닐까? 새로 이사와 푸른 꿈을 꾸기도 바쁜데 앞사람 묵은 때나 치우게 해서는 안될 일이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