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제7회 청년기업가대회 배너(~9/3)대학생 축제 MT금융페스티벌 배너 (~8/20)

"NCS 정착 앞서 기술직 임금 인상돼야"

[청년! 일취월장-③]호주 VET·NCS 총괄, 멜리사 맥이웬 교육훈련부 국장

머니투데이 시드니, 캔버라(호주)=이동우 |입력 : 2015.04.15 06:50
폰트크기
기사공유
편집자주대학을 졸업하고 치열한 스펙싸움을 벌여도 취업의 문턱은 높기만 하다. 머니투데이가 10회 기획시리즈 ‘청년,일취월장!’을 통해 청년들의 취업문제와 그 해법에 접근하고자 한다. 성장하는 청년들의 모습을 담은 ‘일취월장’은 ‘일찍 취업해서 월급받고 장가(결혼)가자’란 새 모델을 제시하는 것이기도 하다. 기획시리즈는 먼저 독일과 스위스의 일학습병행 시스템, 호주의 NCS(국가직무능력표준) 시스템 조명을 시작으로 국내 현장과 정책을 살펴본다.
호주의 직업훈련교육(VET)과 국가직무능력표준(NCS)를 총괄하는 교육훈련부(Department of Education and Training)의 멜리사 맥퀸(Melissa McEwen) 국장 / 사진=이동우 기자
호주의 직업훈련교육(VET)과 국가직무능력표준(NCS)를 총괄하는 교육훈련부(Department of Education and Training)의 멜리사 맥퀸(Melissa McEwen) 국장 / 사진=이동우 기자

"학부모들에게 직업 교육이 대학의 학위만큼이나 사회에서 가치 있는 일이라는 점을 이해시키기 위한 노력이 꾸준히 이뤄져야 합니다."

호주 캔버라에 있는 교육훈련부(Department of Education and Training) 사무실에서 만난 멜리사 맥이웬(Melissa McEwen) 국장은 호주의 직업교육훈련(VET) 제도와 국가직무능력표준(NCS)에 강한 확신을 가지고 있었다.

세계적 수준인 호주의 기술직 인력에 대한 교육과 처우는 모두 잘 갖춰진 VET와 NCS 아래서 가능했다는 것. 맥이웬 국장은 한국이 도입하는 NCS도 호주의 VET·NCS와 마찬가지로 학생들에게 새로운 기회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하지만 시스템 정착을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지속적인 정착 노력과 사회 구성원을 설득하는 작업이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맥이웬 국장은 "호주에서도 직업교육에 대해 학생의 특성에 상관없이 대학 진학만을 고려한 학부모들을 비롯해 사회적 압박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우리나라와 마찬가지로 과거 호주에서도 사회적 분위기와 가족들의 기대를 충족시키기 위해 개인이 자신의 적성과 능력에 상관없이 교육과정을 이수하는 경우가 많았다는 것이다.

맥이웬 국장은 "우리는 학부모와 학생들에게 좋은 직업교육이 개인의 실무능력을 향상시키는데 큰 도움이 되고, 더 나아가 높은 임금을 받을 수 있는 기회를 열어 준다는 점을 지속적으로 설득했다"고 말했다.

이어 맥이웬 국장은 "직업교육에 대한 사회적 인식을 바꾸는 프로젝트의 가장 큰 부분은 학부모와 학생에게 직업교육의 선택이 학생들에게 얼마나 적합한 교육일 수 있는지를 확신시키는 부분"이라며 한국 역시도 NCS 시스템 도입에 따른 사회 구성원에 대한 설득의 과정이 필수적이라고 말했다.

한국의 낮은 임금체계가 안정적인 시스템 정착의 장벽이 될 수도 있다는 점도 분명히 지적했다. 맥이웬 국장은 "호주가 이 시스템을 도입할 수 있었던 점 중 하나는 기술직의 높은 임금이었다"며 "한국의 낮은 기술직 임금과 사회적 인식이 한국정부가 이 시스템의 도입에 앞서 극복해야할 부분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국내 NCS 도입을 두고 근본적인 급여 수준의 차이가 메워지지 않는다면, NCS가 자리 잡기 어려울 것이라는 회의적 의견이 나오는 대목이다. 실제로 호주는 일부 전문직을 제외하면 기술직에 종사하는 사람과 사무직에 종사하는 사람의 급여에 큰 차이가 없다.

그럼에도 맥이웬 국장은 기술직 인력의 사회적 중요성에 대해 강조했다. 맥이웬 국장은 "탄탄한 직업교육과 그 결과는 한국 사회의 기술직 종사율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며 "박사 학위가 많은 사회도 좋지만, 좋은 배관공도 박사 학위만큼이나 좋은 사회를 만드는 데 일조하고 있다는 점을 알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