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지방자치 정책대상 (~10/20)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그리스 사태 난항…'플랜B' 수면 위로

獨·슬로베니아 재무 '플랜B' 거론…"그렉시트 대비는 아냐"

머니투데이 김신회 기자 |입력 : 2015.04.26 15:03
폰트크기
기사공유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이 그리스 채무위기 협상이 기존 구제금융 프로그램 시한인 오는 6월 말까지 타결되지 않을 경우에 대비한 '플랜B'를 준비하기 시작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신문은 유로존 재무장관 회의체인 유로그룹 일각에서 나온 '플랜B' 관련 발언은 그간의 논의 과정에서 처음으로 금기를 깨뜨린 것이라고 지적했다. 유로존 당국자들은 그동안 그리스에 대한 지원을 연장해 그리스를 유로존에 잔류시켜야 한다는 입장이었다. 그러나 6월 말 2400억유로 규모의 기존 구제금융 프로그램 시한이 임박하자 지원 연장의 '대안'이 논의되기 시작했다.

슬로베니아와 독일 재무장관이 먼저 나섰다. 두산 므라모 슬로베니아 재무장관은 이날 "그리스가 제때 자금을 조달해 유동성을 개선할 수 있는 새 구제금융 프로그램을 도출하지 못할 때 뭘 해야 하는지가 내가 하려는 논의"라고 밝혔다. 6월 말까지 그리스에 대한 새 구제금융 프로그램을 마련하지 못할 수 있다는 사실을 인정한 셈이다. 전날 라트비아 수도 리가에서 열린 유로그룹 회의는 예상대로 아무 소득 없이 끝났다.

다만 그는 그리스에 대한 새 구제금융 프로그램을 마련하지 못하는 게 그리스의 유로존 이탈(그렉시트)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플랜B'는 꼭 그렉시트에 대비한 게 아니라 무엇이든 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유로존의 한 고위 관리에 따르면 슬로바키아와 리투아니아의 재무장관도 전날 회의에서 므라모와 '플랜B'에 대한 공감대를 확인했다.

볼프강 쇼이블레 독일 재무장관도 완곡하게 '플랜B' 논의 가능성을 인정했다. 그는 이날 독일이 그리스 사태와 관련해 '플랜B'를 가지고 있느냐는 질문에 "그리스 구제금융 협상이 타결되지 않으면 무슨 일이 일어날지에 대한 추측들이 많다"며 "책임 있는 유로그룹 일원이고 정치인이라면 무슨 일이 일어날지 안다고 답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쇼이블레 장관 역시 '플랜B'가 그리스의 디폴트(채무불이행)나 그렉시트에 대한 대비는 아니라고 했다. 그는 그리스의 디폴트나 유로존 이탈을 1989년 베를린 장벽 붕괴로 시작된 독일 통일에 비유하며 "우리가 통일에 대한 사전 대비책이 있었다고 한다면 모두들 독일인이 제 정신이 아니라고 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리스는 이달 말 연금 및 공무원 임금으로 17억유로, 다음달 6일 국제통화기금(IMF) 채무상환에 1억8600억유로를 쓰고 나면 현금이 바닥날 전망이다. 다음달 11일 유로그룹 회의에서 추가 지원 합의를 도출하지 못하면 사실상 디폴트가 불가피하다. 이튿날 IMF에 7억4700만유로를 추가 상환해야 하기 때문이다. 이는 뱅크런(대규모 예금인출 사태), 자본통제 등에 따른 유례없는 혼란은 물론 끝내 그렉시트를 촉발할 수 있다.

일각에선 그리스와 유로존이 11일 회의에서 임시 합의로 기존 구제금융 프로그램에 묶여 있는 72억유로를 집행해 6월 말까지 250억-300억유로 규모의 새 구제금융 프로그램을 도출할 기반을 마련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