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실시간 속보

경제신춘문예 공모
청탁금지법 ABC 제1회 과학문학상 수상작

힌두교 믿는 네팔서 구호 대신 선교 굿피플…"깊은 사죄"

머니투데이 이슈팀 이영민 기자 |입력 : 2015.05.13 17:59|조회 : 11556
폰트크기
기사공유
/ 사진=네팔 매체 온라인하바르 캡처
/ 사진=네팔 매체 온라인하바르 캡처
국제구호개발 NGO '굿피플'이 네팔 지진 현장에서 구호 대신 선교 활동을 하면서 네팔 언론의 뭇매를 맞았다. 굿피플은 "개인의 돌발 행동"이라며 공식 사과하고 해당 의료진을 굿피플의사회에서 제명했다.

굿피플은 13일 공식 입장을 통해 "네팔 진료현장 접수처에서 긴급구호와 상관없는 기독교적 메시지가 담긴 유인물이 배포돼 지역 주민들에게 심려를 끼쳤다"며 "이는 한 의료진의 개인적 돌발 행위지만 굿피플 구호 현장에서 발생한 일인 만큼 깊이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굿피플에 따르면 굿피플은 지난 9일부터 11일까지 2박3일 동안 네팔 라메찹 만탈리 지역의 타마코시 협력병원에서 산악마을 지역주민들을 대상으로 내과, 산부인과, 정형외과 등 긴급 의료지원활동을 진행했다.

굿피플은 "배포된 유인물은 굿피플과 관련 없는 일반 교회에서 영어로 제작된 것"이라며 "진료에 참여했던 한 의료진이 개인적으로 구비해온 전도지를 본부와 상의 없이 독단적으로 배포했다"고 주장했다.

굿피플은 "단체는 긴급구호 파견 전 사전 교육에는 '긴급구호 활동시 종교적 행위를 하지 않는다'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사건과 관련된 의료진을 굿피플의사회에서 제명해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조치했다"고 덧붙였다.

지난 9일(현지시간) 네팔 현지 매체 온라인하바르는 "굿피플이 지진 피해자들에게 약 대신 전도지를 배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굿피플이 희생자들에게 '천국은 열려있다'는 영문 전도지를 나눠줬다고 전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네팔인의 87%가 힌두교를 믿는다. 나머지는 불교(8%), 이슬람교(4%) 등의 분포를 보인다.

한편 굿피플은 국제구호개발을 목적으로 1999년 설립됐다. 여의도 순복음교회의 조용기 목사가 총재로 재직 중이다.

이영민
이영민 letswin@mt.co.kr

안녕하십니까. VIP뉴스부 이영민입니다. VIP머니투데이(http://vip.mt.co.kr)는 초판신문, 미리보는 단독, 뉴스 뒷이야기, 경제 분석 칼럼 등을 제공합니다. VIP를 한 분이라도 더 모실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1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qwer2035  | 2015.05.13 21:35

도대체 개독 대 가 리에는 뭐가 들어 있는지. 궁금하다

소셜댓글 전체보기


베스트클릭

박근혜 대통령 탄핵안 가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