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71.23 670.85 1133.30
보합 9.21 보합 0.03 ▼0.6
-0.44% +0.00% -0.05%
메디슈머 배너 (7/6~)조 변호사의 가정상담소 (10/18)
블록체인 가상화폐

[현장클릭]길어지는 메르스..속 타는 유아동업계

현장클릭 머니투데이 김성호 기자 |입력 : 2015.06.23 13:28
폰트크기
기사공유
[현장클릭]길어지는 메르스..속 타는 유아동업계
오는 25일 일산 킨텍스에서 열릴 예정이던 '제20회 맘앤베이비엑스포'가 메르스로 인해 결국 연기 됐다. 당초 이달 11일 열릴 예정이던 이 박람회는 메르스 확산으로 한 차례 일정이 연기됐으나 메르스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오는 11월로 또 다시 일정이 미뤄졌다.

베이비엑스포는 상대적으로 면역력이 약한 임신부와 영유아동이 주요 관람객인 만큼 전시 기획사 입장에선 메르스가 진정됐다는 확신이 서지 않는 이상 무리하게 진행할 수 없는 상황이다. 행사 홍보를 담당하는 대행사 관계자는 "전시 기획사와 행사 진행 여부에 대해 협의를 했으나, 관람객의 안전을 위해 손해를 무릅쓰고 행사를 취소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번 행사는 200여 개 유아용품업체들이 참가키로 하는 등 전시 기획사 입장에선 기대가 컸던 게 사실이다. 특히 본격적인 여름철을 앞두고 계절적 성수기까지 겹치면서 참여 업체는 물론 행사장을 찾는 관람객들도 나름 기대를 갖던 행사다. 그러나 메르스가 발목을 잡으면서 업체도 관람객도 제품 판매와 구매 기회를 모두 잃게 됐다.

한 유아용품업계 관계자는 "박람회는 유아용품업체의 주요 제품 판매처 중 하나"라며 "신제품 출시 등 다양한 프로모션을 마련한 업체 입장에선 박람회 취소가 아쉬운 것은 사실"이라고 토로했다.

일부 업체는 메르스 여파로 오프라인 매장을 통한 판매가 원할하지 못하면서 온라인 판매에 집중하며 대안을 찾기도 하지만 유아용품은 소비자가 직접 제품을 보고 구매하는 특성이 있다 보니 특히, 브랜드 파워가 떨어지는 업체들은 큰 효과를 보지 못하는 실정이다.

비단 유아용품업계 뿐 아니라 가족공연 업계도 메르스로 인한 타격이 적지 않다. 여름 방학을 앞두고 다양한 작품을 기획 중인 공연 기획사들은 메르스 공포 탓에 예매율이 떨어지면서 속앓이를 하고 있다. 무엇보다 공연 기회가 적은 지방의 경우 짧은 공연일정 탓에 항상 만석을 기록했으나 현재 예매율을 감안하면 빈자리 채우기도 쉽지 않은 실정이다.

한 공연업계 관계자는 "지난해는 세월호로 인해 공연업계가 힘든 시기를 보냈는데 올해는 비슷한 시기에 메르스 사태가 발생하면서 또다시 성수기를 비수기로 보내게 생겼다"며 한숨을 지었다.

김성호
김성호 shkim03@mt.co.kr

안녕하세요. 머니투데이 중견중소기업부 김성호 기자입니다. 오랫동안 증권부 기자로 활동하다 중견중소기업부에서 기업과의 스킨쉽에 매진하고 있습니다. . 타 매체 중기부와 차별화된 콘텐츠로 독자 여러분을 만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