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39.17 827.84 1115.30
보합 15.72 보합 6.71 ▼5.1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교수 꿈꾸던 대학원생, '창업의 달인' 된 사연은?

[강경래가 만난 CEO]김진태 유투바이오 대표…유비케어 코스닥·유투바이오 코넥스 상장 등 창업 잇단 IPO 이어져

강경래가 만난 CEO 머니투데이 강경래 기자 |입력 : 2015.07.20 11:13|조회 : 11379
폰트크기
기사공유
김진태 유투바이오 대표 / 사진제공=유투바이오
김진태 유투바이오 대표 / 사진제공=유투바이오
"인생에 후회 없는 결정이 두 번 있었습니다. 유비케어 (4,675원 상승75 1.6%)와 유투바이오 창업이 그것입니다."

김진태 유투바이오 대표는 과거 서울대에서 의공학 박사과정을 밟으며 교수를 꿈꾸던 평범한 대학원생이었다. 그는 당시 산학협력 일환으로 의료기기업체인 메디슨(현 삼성메디슨)에 입사해 엔지니어로도 활동했다.

하지만 김 대표는 메디슨 측으로부터 산학협력으로 진행하던 프로젝트로 창업을 해보자는 제안을 받은 후 깊은 고민에 빠졌다. 교수라는 꿈과 기업인이라는 새로운 도전을 두고 갈등했던 것. 그는 결국 1992년 메디슨 사내벤처로 유비케어를 창업했다. 그는 당시 박사학위를 위한 논문만을 남겨둔 상황이었다.

김 대표를 포함해 서울대 의공학 박사과정 인력들이 주축이 된 유비케어는 병의원에서 쓰이는 전자차트(EMR) 분야에서 두각을 보이며 창업 5년만인 1997년 코스닥에 입성했다. 유비케어는 이후 최대주주인 메디슨의 부도, 적대적 인수합병(M&A) 시도 등 우여곡절을 겪은 후 2008년 SK케미칼에 인수돼 현재에 이르고 있다.

"메디슨이 부도난 후 수년 동안 주인 없는 회사를 운영하며 본업과 상관없는 일로 어려움을 겪어야 했다. 다행히 SK그룹 계열사로 편입되면서 창업자로서 책임이 일단락됐다고 판단했다. 대기업 임원이라는 안정적인 자리가 보장됐지만, 또 다른 도전을 위해 다시 창업에 나서기로 마음먹었다."

김 대표가 2009년 창업한 유투바이오는 병의원으로부터 혈액과 소변 등 체액을 받아 검사하는 체외진단검사 분야에 주력했다. 유투바이오는 창업 초기부터 체외진단검사라는 바이오기술(BT)에 인터넷 등 정보기술(IT)을 융합하는 방식을 취했다.

유투바이오는 김 대표가 유비케어 당시 확보한 병의원 네트워크와 영업망을 활용해 체외진단검사 시장에서 빠르게 점유율을 높여갈 수 있었다. 유투바이오는 현재 전국 1700여 병의원과 체외진단검사 분야에서 협력한다. 매출액도 2012년 65억원에서 2013년 94억원, 지난해 110억원 등 가파른 증가세를 보인다. 지난달에는 코넥스시장에도 상장했다.

김 대표는 최근 교수의 꿈도 이뤘다. 그는 현재 고려대와 한양대 겸임교수로 출강한다. 두 번의 창업과 기업공개(IPO)를 일군 '창업의 달인' 김 대표는 유투바이오를 '글로벌 헬스케어 플랫폼 기업'으로 만든다는 목표도 세웠다.

"의료분야 니즈가 '치료'(cure)에서 '예방'(care)으로 옮겨가고 있다. 체외진단검사에 이어 건강검진센터를 대상으로 한 운영소프트웨어와 모바일애플리케이션 등 예방에 필요한 다양한 헬스케어 솔루션을 갖출 것이다. 해외로도 진출해 글로벌 헬스케어 회사로 성장할 것이다."

강경래
강경래 butter@mt.co.kr

중견·중소기업을 담당합니다. 서울 및 수도권, 지방 곳곳에 있는 업체들을 직접 탐방한 후 글을 씁니다. 때문에 제 글에는 '발냄새'가 납니다. 건강을 위해 시작한 운동 덕에 복서(권투선수)로도 활동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