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97.18 690.39 1120.70
보합 32.66 보합 7.3 ▼2.3
+1.58% +1.07% -0.20%

SKT, 시스코 엔텔스와 '지능형 네트워크 플랫폼' 개발나서

머니투데이 진달래 기자 |입력 : 2015.08.13 08:59
폰트크기
기사공유
SK텔레콤은 시스코, 엔텔스와 '지능형 네트워크 플랫폼' 개발을 위한 상호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12일 오후 SK텔레콤 을지로 본사에서 열린 체결식에 박진효 SK텔레콤 네트워크기술원장(가운데), 스캇 야우 시스코 모바일 가상화 솔루션 제품 총괄 부사장, 심재희 엔텔스 대표(사진 오른쪽)가 참석했다./사진제공=SK텔레콤
SK텔레콤은 시스코, 엔텔스와 '지능형 네트워크 플랫폼' 개발을 위한 상호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12일 오후 SK텔레콤 을지로 본사에서 열린 체결식에 박진효 SK텔레콤 네트워크기술원장(가운데), 스캇 야우 시스코 모바일 가상화 솔루션 제품 총괄 부사장, 심재희 엔텔스 대표(사진 오른쪽)가 참석했다./사진제공=SK텔레콤
SK텔레콤 (268,500원 상승1500 0.6%)은 글로벌 통신장비업체 시스코, 유무선 통신 솔루션 업체 엔텔스와 '지능형 네트워크 플랫폼' 개발을 위한 상호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지능형 네트워크 플랫폼'은 고객들의 네트워크 사용 패턴 등에 따라 필요한 때, 필요한 곳에 가상화된 네트워크 기능들을 설치하고 연결하는 미래형 네트워크 구조를 의미한다.

지능형 네트워크 플랫폼이 상용화되면 사물인터넷(IoT), 공공안전망, 미디어 스트리밍 등 용도에 따라 특화된 네트워크를 신속하게 구축할 수 있다. 스마트 기기를 통해 발생하는 다양한 트래픽을 고객이나 서비스, 단말 유형별로 나눈 맞춤형 네트워크 서비스도 제공할 수 있다.

3사는 플랫폼의 개발을 위해 '네트워크 기능 가상화' '소프트웨어 정의 네트워크' 등 핵심 기술들도 공동 개발한다. 가상화된 각종 네트워크 기능들을 고객이나 서비스 유형, 각종 상황 별로 최적의 맞춤형 서비스를 신속히 구현하는 '서비스 체이닝' 물리적인 네트워크를 복수의 상호 독립된 논리적 네트워크로 분할해 사용하는 '네트워크 슬라이싱' 등 기술 개발에도 힘을 모은다.

연말까지 지능형 네트워크 플랫폼의 설계 및 개념증명(PoC)을 완료할 계획이다.

박진효 SK텔레콤 네트워크 기술원장은 "이번 시스코, 엔텔스와의 협업을 통해 지능형 네트워크 플랫폼을 개발하고, 이를 기반으로 사용자와 서비스 중심의 네트워크 진화가 촉진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이를 위한 핵심기술들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차세대 모바일 네트워크의 혁신을 선도하겠다"고 밝혔다.

진달래
진달래 aza@mt.co.kr

더 나은 사회를 위해 현장을 생생하게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대한민국법무대상 (12/03~)
블록체인 가상통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