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39.17 827.84 1115.30
보합 15.72 보합 6.71 ▼5.1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현장클릭]'저축銀 소원수리'에 뿔난 캐피털·대부업체

저축은행 7년만에 흑자…캐피털·대부社, 저축은행 요구만 듣는 정부에 불만 목소리

현장클릭 머니투데이 기성훈 기자 |입력 : 2015.08.17 06:30
폰트크기
기사공유
저축은행업계가 모처럼 웃고 있다. 부실경영으로 인해 혹독한 구조조정을 겪은 저축은행이 7년 만에 흑자를 냈기 때문이다. 반면 캐피털·대부업체 등 경쟁 업계는 떨떠름한 표정을 짓고 있다. 실적개선에도 불구하고 계속되는 정부의 '저축은행 소원수리(訴願受理)'에 불만의 목소리가 터져 나오고 있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7월부터 올 6월까지를 회계연도로 한 2014년 79개 저축은행의 당기순이익은 5008억원이었다. 79개사 중 68개사가 흑자, 11개사가 적자를 기록했다.

저축은행업계의 흑자는 7년 만이다. 저축은행들은 2007회계연도에 3367억원의 흑자를 기록한 이후 2013회계연도까지 적자를 냈다. 대손충당금 전입액이 전년 대비 6118억원 줄었고 대부업계열 저축은행들이 TV광고 등을 통해 영업에 적극 나서면서 업황이 회복돼 이자이익(1870억원)이 늘어난 덕분으로 금감원은 분석했다.

실적개선에도 불구하고 금융당국은 저축은행이 영업을 활성화해 지속적으로 흑자를 낼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정부는 저축은행의 새 먹거리 발굴을 위해 올 상반기 햇살론 대출 취급지역 제한 완화, 개인별 신용공여 한도 확대 등의 조치를 내렸다.

여기에 금융지주, 증권사 계열 저축은행 영업 확대 등의 조치도 취할 계획이다. 장병용 금감원 저축은행감독국장은 "저축은행이 서민금융회사로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제도적인 지원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같은 정부의 '저축은행 살리기' 정책을 두고 서민들의 또 다른 자금 공급처인 캐피털·대부업계로선 뒷맛이 개운치 않다. 자신들의 이해와 관련된 저축은행의 각종 건의사항을 정부가 들어주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캐피탈업계는 정부가 캐피탈사의 광고변경을 요구한 것에 대해 불만이 많다. 광고가 쉽게 각인될 수 있도록 후크송(짧은 후렴구가 반복되는 노래)을 활용하는 저축은행 광고와 캐피탈사의 광고를 다르다는 것이다.

금융당국도 캐피탈사 광고는 고금리 대출에 주력하는 대부업 계열 저축은행의 과대광고와는 다르다고 인정한다. 다만 저축은행 업계의 끊임없는 요구에 금융당국이 캐피탈업계에 광고 변경을 요청했고 이에 캐피탈업계는 자율자제방안을 만들었다.

한 캐피탈업계 관계자는 ""캐피탈업계는 다음 달부터 시행되는 저축은행·대부업계 TV광고 제한에 앞서 수정된 광고를 진행하고 있다"면서 "최근 저축은행 업계가 광고를 쏟아내고 있는 것과는 비교되지 않냐"고 항변했다.

대부업계는 고객대출정보를 저축은행에 자율적으로 넘기도록 하려는 조치에 속앓이를 하고 있다. 자신들의 우량 고객정보를 저축은행과 실시간으로 공유할 경우 고객이 이탈할 것을 우려하고 있다.

한 대부업계 관계자는 "만약 대부업계가 당국의 요구를 따르지 않으면 금융당국은 시행령 등을 바꿔 대부업체 고객 정보를 결국은 전 금융권과 공유할 태세"라면서 "결국은 경쟁관계에 있는 저축은행 먹거리 챙겨주기"라고 지적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