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머니투데이

경찰, 코리아연대 핵심 7명 검거…"여행사 차려 자금 마련"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경찰, 코리아연대 핵심 7명 검거…"여행사 차려 자금 마련"

머니투데이
  • 김종훈 기자
  • 2015.08.18 12:0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자주통일과 민주주의를 위한 코리아연대'(이하 코리아연대) 핵심조직원 7명이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검거됐다.

서울지방경찰청 보안수사대는 이적단체를 구성해 북한 체제에 동조하고 반정부 투쟁을 전개한 혐의(국가보안법 위반 등)로 코리아연대 공동대표 이모씨(40·여) 등 3명을 구속, 검찰에 송치하고 전 공동대표 김씨(40 ·여) 등 4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코리아연대 조직원들은 총책 조모씨(47)의 주도 하에 2011년 11월 6개 단체와 함께 북한식 사회주의를 목표로 한 단체를 결성해 북한의 선군정치를 찬양하고 한미연합군사훈련 반대 등 이적활동을 지속한 혐의를 받고 있다.

코리아연대는 2011년 12월 사망한 김정일을 조문한다는 명목으로 공동대표 황모씨(39·여)를 밀입북시키고 2013년 11월 독일 포츠담에서 '국제학술회의'를 열어 북한 통일전선부 공작원들과 회합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조사결과 코리아연대는 여행사를 설립·운영하면서 자금을 마련했다. 유럽에 도피 중인 조직원들을 가이드로 활용해 학생들에게 유럽 여행 상품을 팔아 수억원대의 조직운영자금을 챙기고, 주요 조직원들에게 매월 100여만원씩 활동비를 지급한 것으로 드러났다.

코리아연대 조직원들은 수사망을 피하기 위해 몰래카메라와 도청 탐지기 등을 갖고 다니면서 가족 등 타인 명의 핸드폰을 사용한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공동대표 이모씨는 경찰에 검거되자 소지하고 있던 USB를 삼키려고 하는 등 격렬하게 저항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프랑스로 도망친 총책 조씨와 공동대표 이모씨(43)를 지명수배했다"며 "국내에서 도주 중인 공동대표 지모씨(40)도 신속히 검거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1/25~)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