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39.17 827.84 1115.30
보합 15.72 보합 6.71 ▼5.1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日, 상원 통과 앞둔 안보법안 반대 대규모 전국 시위

머니투데이 구예훈 기자 |입력 : 2015.08.30 21:55
폰트크기
기사공유
30일 일본 도쿄 국회의사당 앞에서 아베 총리의 안보법안 강행에 반대하는 시위 인파가 몰려있다. 이날 시위에는 주최측 추산 12만명, 경찰 추산 13만명이 모였다<br> /사진제공=교도통신
30일 일본 도쿄 국회의사당 앞에서 아베 총리의 안보법안 강행에 반대하는 시위 인파가 몰려있다. 이날 시위에는 주최측 추산 12만명, 경찰 추산 13만명이 모였다<br> /사진제공=교도통신

일본 아베 신조 총리의 안보법안 강행 처리에 반대하는 대규모 시위가 일본 전역에서 열렸다.

30일 재팬타임즈 등 외신에 따르면 이날 오후 도쿄 국회의사당을 비롯한 일본 전역에서 안보법안 처리에 반대하고 아베 총리의 사임을 요구하는 시위가 열렸다.

주최측에 따르면 12만명이 국회의사당 앞에 결집했고 전국적으로 200개의 시위가 동시다발적으로 일어났다. 이날 시위는 지난 몇달 간 열린 안보법 개정 반대 시위 가운데 최대 규모다.

시위를 조직한 켄 타카다씨는 "1960년대 국회의사당 앞에서 일어난 시위를 그대로 재현할 만큼의 인원이 참여했다"고 밝혔다. 1960년에는 30만명 이상의 인파가 몰려 당시 기시 노부스케 총리가 주도한 미일안보협약에 반대하는 시위가 벌어진 바 있다.

시위 참가자들은 빗속에서도 안보법에 반대하고 아베 총리의 사임을 요구하는 노래를 불렀다.

참가자 미치오 야마다씨(75)는 "과학기술이 발달하며 전쟁은 예전보다 더 참혹해졌다"며 "핵무기 시대 얼마나 많은 사상자가 나올지 가늠도 안 된다. 예전보다 훨씬 더 위험해졌다"고 말했다.

반전 시민단체 3곳의 주도로 열린 이번 시위는 아베 총리가 밀어붙이고 있는 안보법안이 평화헌법에 위배되며 일본을 원하지 않는 전쟁으로 이끌 것이라고 비판했다.

반면, 아베 내각은 안보법이 미일동맹을 더 강화시키고 북한의 군사 위협과 같은 위기 상황으로부터 자국을 보호할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한편, 지난달 16일 집권 여당 자민당은 일본 중의원에서 3분의 2가 넘는 수적우위를 앞세워 집단적 자위권을 반영한 안보법안을 통과시켰다. 안보법안은 일본의 집단적 자위권을 인정한 법안으로 미국 또는 동맹국들이 군사적 위협에 처했을 때도 무력 행사를 할 수 있게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안보법안이 제정되면 일본은 자국이 공격당하지 않았을 때도 무력 행사가 가능해져 세계 2차 대전 이후 일본이 유지해 온 전수방위(専守防衛) 안보 체제가 무너지고 일본의 군국주의가 재점화 될 수 있다는 우려가 일고 있다.

안보법안은 다음달 중순 일본 상의원 통과를 앞두고 있다.

구예훈
구예훈 googoo@mt.co.kr

제2금융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