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100.56 702.13 1128.60
▲8.16 ▲11.95 ▲0.1
+0.39% +1.73% +0.01%
양악수술배너 (11/12)조 변호사의 가정상담소 (10/18)
블록체인 가상화폐

게임 폐인이던 청년, 증강현실(AR) 게임 개발 도전

[벤처스타]KSP 투자 유치한 스타트업 '언리얼파크'(UnrealPark)

벤처스타 머니투데이 방윤영 기자 |입력 : 2015.10.01 08:06|조회 : 10670
폰트크기
기사공유
편집자주우후죽순 생겨나는 스타트업 사이에서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기술력으로 주목받는 '벤처스타'들을 소개합니다. 에이스로 활약하며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할 미래의 스타 벤처들의 이야기를 시작합니다.
이상곤 언리얼파크 대표/사진=방윤영 기자
이상곤 언리얼파크 대표/사진=방윤영 기자
'나중에 커서 뭐가 될래?'

하루 12시간씩 게임만 하던 청년은 문제아 소리를 달고 지냈다. 대학 입시를 앞둔 고3 시절, 수학과 영어 모의고사 점수는 두 과목 합쳐서 40점이 안 될 정도였다. 7년 뒤 이 청년은 차세대 기술인 증강현실(AR·Augmented Reality)을 기반으로 한 게임 개발에 도전했다. 이상곤 언리얼파크(UnrealPark) 대표(26) 이야기다.

점수에 맞춰 대학에 들어갔지만 주변에서 바라보는 시선이 신경 쓰였다. '다시 공부해보는 게 어떻겠느냐'는 부모님의 권유도 끊이지 않았다. 그는 군대를 제대한 뒤 재수를 결심했다. 2011년 2월 전 과목 9등급으로 시작해 같은 해 수능에서 국·수·영·과학탐구 과목을 각각 2·2·3·1·1등급으로 끌어올렸다. 1년 장학생으로 동국대 12학번으로 당당히 입학했다. 하루 19시간씩 공부한 결과였다.

그는 "재수란 인생의 작은 도전에서 노력한 만큼 결과를 얻어내는 기쁨을 느낄 수 있었다"며 "그 뒤부터 '안 된다'는 생각보다 '무조건 된다'는 사고방식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이 같은 그의 사고방식은 창업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차세대 기술인 AR을 기반으로 게임 개발에 나선 것부터 그렇다. 그는 대학 과제로 앱 개발을 기획하다 'AR 게임은 왜 많지 않을까'라는 의문이 들었고 직접 만들어보자며 지난 2월 창업에 나섰다.

AR은 사용자가 눈으로 보는 현실세계에 3차원의 가상물체를 겹쳐 보여주는 기술이다. 예컨대 도로 위를 스마트폰으로 비추면 목적지까지 화살표 등으로 경로가 표시되는 것이다. 지난 10일 주식회사 포켓몬이 나이언틱 랩스(Niantic Labs)와 협업, AR을 기반으로 한 게임 포켓몬 GO(Pokmon GO) 출시를 발표해 주목받은 바 있다.

그가 개발 중인 AR 게임 '코드몽'은 가상의 캐릭터를 육성하는 게임이다. 1990년대 인기 게임이었던 다마고치의 현대 버전인 셈. 스마트폰을 책상 위 등에 비추면 3차원의 가상 캐릭터가 나타나 먹이를 주거나 놀아주는 등의 활동을 할 수 있다. 다른 게임 사용자의 캐릭터와 대결도 가능하다.

AR은 아직 활용 사례가 많지 않은 편이다. 국내 AR 전문가도 많지 않다. 언리얼파크 팀도 동국대 멀티미디어공학과 동문으로 이뤄져 있어 개발에 어려움도 있다. 이들은 최신 논문을 참고하며 하나씩 실험해보는 방식으로 하나씩 개발해 나가고 있다. 오는 11월 앱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이 대표는 "우리 능력으로 개발 못할 것이란 생각은 단 한 번도 해본 적이 없다"며 "공부해서 무조건 개발해낸다는 생각으로 도전하고 있다"고 말했다.

청년들의 패기로 똘똘 뭉친 언리얼파크는 도전정신을 인정받아 지난 22일 한-이스라엘 스타트업 육성 기관(액셀러레이터) 코이스라 시드 파트너스(KSP)로부터 2000만원의 종잣돈도 유치했다.

박대진 KSP 대표는 투자 결정 이유에 대해 "현재 전세계적으로 AR 콘텐츠가 부족한 실정인데다 다국적 기업 등을 중심으로 수요가 높아지고 있다"며 "언리얼파크는 AR 콘텐츠 개발 능력이 있으며 향후 AR 콘텐츠 플랫폼으로도 발전할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언리얼파크는 머니투데이가 주최한 제5회 청년기업가대회 출전 팀으로 대회 공동주최를 맡고 있는 KSP와 인연을 맺게 됐다.

이 대표는 "AR 기술이 아직 생소하지만 굉장히 매력적인 콘텐츠"라며 "AR의 대중화를 이끄는 스타트업이 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언리얼파크가 개발 중인 증강현실 기반 게임 '코드몽'/사진=언리얼파크 제공
언리얼파크가 개발 중인 증강현실 기반 게임 '코드몽'/사진=언리얼파크 제공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