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실시간 속보

지방자치 정책대상 (~10/15)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靑·김무성, 전화로 '안심번호' 확전자제 합의…갈등봉합

[the300] 김무성 대표-현기환 정무수석, 1일 오후 6시30분쯤 전화통화

머니투데이 이상배 기자 |입력 : 2015.10.02 07:33
폰트크기
기사공유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자신의 집무실로 향하고 있다. / 사진=뉴스1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자신의 집무실로 향하고 있다. / 사진=뉴스1
'안심번호 국민공천제' 문제를 둘러싸고 갈등을 벌였던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와 청와대가 전화 통화를 통해 확전을 자제키로 사실상의 '신사협정'을 맺었다.

자칫 전면전으로 비화될 뻔했던 당청갈등이 봉합 수순으로 접어들고 있다. 그러나 김 대표가 여전히 '전략공천 불가' 방침을 고수하고 있다는 점이 뇌관으로 남아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2일 "김 대표와 현기환 청와대 정무수석이 1일 오후 6시30분쯤 전화 통화를 갖고 그 시간부로 더 이상의 대응을 자제하기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앞서 김 대표와 청와대는 1일 '안심번호 국민공천제'에 대한 사전 협의 여부를 놓고 진실게임에 가까운 공방을 벌였다.

김 대표는 1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문 대표와 합의 내용을) 이러한 방향으로 정리하려고 한다고 청와대에 상의하고 회동이 끝난 뒤 발표문을 그대로 (사진으로) 찍어 다 보냈다"며 "하도 답답하니까 이것까지 밝힌다"고 말했다.

전날 청와대 관계자가 '안심번호 국민공천제'의 문제점으로 △역선택 및 민심왜곡 우려 △조직선거 가능성 △선거관리 비용 증가 △여론조사와 현장투표의 근본적 괴리 △당내 절차를 무시한 졸속합의 등 5가지를 제시하며 공개 비판한 데 대한 대응이다.

이에 청와대 관계자는 1일 오후 청와대 프레스센터인 춘추관을 전격 방문, "지난달 26일 김 대표는 현기환 청와대 정무수석과 만나 '안심번호 국민공천제'를 (추진)하겠다, 야당 대표를 만나겠다고 말씀했다"며 “이에 현 수석은 '안심번호 국민공천제'는 당론도 아니고 문제가 많은 제도여서 반대한다고 했다”고 말했다.

청와대가 이미 '안심번호 국민공천제'에 대한 반대 입장을 분명히 밝혔음에도 불구하고 김 대표가 일방적으로 야당과의 합의를 밀어붙였다는 뜻이다.

또 당시는 박근혜 대통령이 유엔총회 참석 등을 위해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이었던 데다 추석 연휴 기간이라는 점에서 청와대의 보고체계가 제대로 작동하기 어려웠던 시점이라는 점도 청와대가 불만을 가졌던 이유다. 실제로 현 수석은 박 대통령이 귀국한 직후인 지난달 30일 오전에야 김 대표와의 접촉에 대해 박 대통령에게 보고했다.

박 대통령은 추석 연휴와 겹친 지난달 25∼28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 머물며 제70차 유엔총회, 유엔개발정상회의 기조연설 등의 다자 정상외교 일정을 소화한 뒤 지난달 30일 새벽 6시쯤 전용기편으로 귀국했다.

이에 대해 김 대표는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현 수석과의 회동 때) '반대'라는 표현은 기억에 없다"면서도 "그걸 굳이 반대라고 한다면 수용하겠다. 내가 이야기 한 것에 대해 현 수석이 우려를 한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한편 청와대 일각에는 김 대표가 충분한 협의 절차없이 문 대표와 '안심번호 국민공천제' 도입을 잠정합의를 한 데 대해 사과를 하거나 이를 조언한 측근에게 책임을 묻는 등의 조치가 필요하다는 인식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 대표가 여전히 '전략공천 절대불가론'을 고수하고 있다는 점도 앞으로 '확전'의 뇌관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김 대표가 전략공천을 끝까지 거부할 경우 궁극적으로는 같이 갈 수 없다는 게 청와대 내 강경파의 인식이다. 친박 진영은 박 대통령의 핵심 지지기반인 대구·경북(TK) 지역에서 이른바 '유승민계' 의원들을 축출하고 전략공천을 통해 청와대 참모 등 친박 인사들을 대거 국회에 입성시키는 방안을 구상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