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실시간 속보

지방자치 정책대상 (~10/15)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YS서거]김무성, "나는 YS 정치적 아들"…김현철 붙들고 오열

[the300] "나는 김 전 대통령의 정치적 아들"

머니투데이 최경민 이원광 이재윤 기자 |입력 : 2015.11.22 10:14|조회 : 5342
폰트크기
기사공유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故 김영삼 전 대통령의 빈소에 들어서고 있다.   김영삼 전 대통령은 22일 새벽 0시22분 패혈증과 급성심부전증으로 서울대병원에서 서거했다. 2015.11.22/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故 김영삼 전 대통령의 빈소에 들어서고 있다. 김영삼 전 대통령은 22일 새벽 0시22분 패혈증과 급성심부전증으로 서울대병원에서 서거했다. 2015.11.22/뉴스1 <저작권자 &#169;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삼 전 대통령이 22일 새벽 서거하자 새누리당의 김무성 대표는 이날 오전 8시30분 김 전 대통령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조문을 왔다. 김 대표는 자신을 정치권에 입문시켜준 김 전 대통령의 갑작스러운 서거 소식을 듣고 적잖이 충격을 받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빈소에 도착한 김 대표는 "김 전 대통령은 민주화를 이룬 전도사이자 문민정부를 연 대통령이다. 재임 중 누구도 흉내내지 못한 개혁과 업적을 남긴 영웅"이라고 말했다. 또 "나는 김 전 대통령의 정치적 아들"이라며 5일간 진행되는 조문기간 동안 상주 역할을 할 뜻을 밝혔다.

김 대표는 빈소에서 국화 한 송이를 헌화하고 향을 피우기 위해 집어들었다. 슬픔에 손이 떨린 탓인지 향을 떨어뜨리기도 했다. 첫 번째 절을 하면서는 흐느끼기 시작했다. 두 번째 절을 할 때는 처음보다 더 오래 엎드려 있었다. 고개를 들지 못했다. 절을 마치고 나서는 김 전 대통령의 아들인 김현철씨를 껴안고 오열했다.

김 대표는 김현철씨 왼편에 서서 상주역할을 하며 새누리당의 서청원 최고위원, '3김 시대'의 한 축이었던 김종필 전 국무총리를 맞았다. 가장 먼저 빈소를 찾았던 김수한 김영삼기념사업회 이사장과 서 최고위원도 함께 김 전 총리를 맞았다.

김 전 총리는 김 대표에게 악수를 청하며 "심려가 많았다"고 말했고 김 대표는 자리에서 일어나 허리를 숙여 김 전 총리의 손을 잡으며 "고맙습니다"라고 답했다. 김 대표는 "총리님 약주 많이 하신다고 걱정을 많이 했다"며 '마지막 3김'인 김 전 총리의 건강을 걱정하기도 했다.

한편 김 대표는 5·18 광주 민주화운동을 간접적으로 경험한 1980년부터 정치에 뜻을 품고 김 전 대통령이 민주화추진협의회(민추협)을 결성하자 창립 멤버로 참여했다.

상도동계 막내로 밑바닥부터 시작해 1992년 김영삼 정권 출범 이후 청와대 민정2비서관과 사정1비서관을 거쳐 1994년 12월 최연소(당시 43살) 내무차관에 발탁됐다.

김 대표는 처음 정치에 입문할 때부터 상도동 김 전 대통령의 집을 드나들었다. 그의 별명 '무대'는 '김무성 대장'이라는 말의 줄임으로 알려졌지만 김 전 대통령 집에서 신발정리를 하던 모습에서 비롯됐다는 설도 있다. 어리바리한 30대 청년 김무성의 모습이 소설 수호지에 나오는 '무대'와 비슷해 나온 애칭이라는 것이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