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71.23 670.85 1133.30
보합 9.21 보합 0.03 ▼0.6
-0.44% +0.00% -0.05%
양악수술배너 (11/12)조 변호사의 가정상담소 (10/18)
블록체인 가상화폐

'호구'는 쉬운 사람? 원래는 무서운 건데…

[우리말 안다리걸기] 15. 원래 뜻과 반대로 쓰이는 말

우리말 밭다리걸기 머니투데이 김주동 기자 |입력 : 2015.12.08 13:21|조회 : 20905
폰트크기
기사공유
편집자주'우리말 밭다리걸기' 2탄입니다
MBC '진짜사나이'의 한 장면. 군대에서 많이 쓰이는 '고문관'이란 말은 고통을 주며 신문하는 '고문'과는 관련 없는 말입니다. /사진=방송화면 갈무리
MBC '진짜사나이'의 한 장면. 군대에서 많이 쓰이는 '고문관'이란 말은 고통을 주며 신문하는 '고문'과는 관련 없는 말입니다. /사진=방송화면 갈무리
"참 잘~하는 짓이다."
어릴 적 부모님이나 어른들께 이런 얘기 들은 적 있을 겁니다. 정말 잘했다는 뜻은 물론 아니죠. 칭찬으로 이 말을 듣는 사람은 없을 텐데요.

우리가 자주 쓰는 말 중에는 원래의 뜻과의 반대되는 느낌의 것들이 있습니다. 오늘은 그런 말을 몇 개 모아 봤습니다.

◆ 호구= 남에게 쉽게 이용 당하는 사람을 뜻하는 말이죠. 하지만 원래 뜻은 '호랑이의 입'(虎口)입니다. 호랑이가 내 앞에서 입을 벌리고 있다면 당연히 무섭겠죠. '호구에 들어갔다'라고 하면 매우 위험한 상황을 얘기하는 겁니다. 그런데 지금은 뒤쪽에 붙은 말이 떨어진 '호구'가 위험한 상황에 잘 빠지는 어수룩한 사람을 가리킵니다.

◆ 진상= 배려심이 줄어든 요즘 세상, 또 많이 쓰이는 말이 이 진상인데요. 원래 이 말은 '임금에게 지방의 특산물 등을 바치는 것'을 말합니다. 당연히 좋은 물건이었겠죠. 하지만 이 말은 '허름하고 질 나쁜 물건'을 가리키는 말로도 쓰이게 됐습니다. 진상의 폐단이 반영된 것으로 보이는데요. 반대되는 뜻이 나란히 사전에 쓰여있습니다.
 요즘은 '이기적이고 못된 행동을 하는 사람'을 이렇게 부르지요. 두 번째 뜻이 확대된 것으로 보입니다. 아직 사전에는 이 뜻이 오르지 않았습니다.

'야놀자체'를 썼습니다.
'야놀자체'를 썼습니다.
◆ 고문관= 군대에서 많이 쓰이는 말인데요. 앞의 사례와 비슷합니다. 고문관은 전문적인 문제를 물어올 때 의견을 말하는 직책을 맡은 사람입니다. 당연히 어떤 분야에 지식과 경험이 풍부하겠죠. 그런데 미 군정 시기의 고문관들이 한국어가 서툴고 우리 물정에 어두워 어수룩하게 행동한 것에서 '어수룩한 사람'을 뜻하게도 됐습니다. 고문관 때문에 군대에서 단체 얼차려를 받기도 하겠지만, 고통을 주며 신문하는 '고문'과는 관계 없는 말입니다.

이 밖에 '밥맛'은 아니꼽거나 상대하기 싫은 사람을 말할 때 쓰이는데요. 사전에는 없는 말입니다. 대신 '밥맛없다'가 아니꼬와 상대하기 싫다는 뜻으로 사전에 나오는데요. 맛있는 밥이 나쁜 뜻으로도 쓰이니 왠지 안타까운 마음도 듭니다.

마무리 문제입니다. 다음 중 비꼬거나 낮잡는 말이 아닌 것은?
1. 예식장 오는데 옷 입은 거 봐라. '가관'이네.
2. 반짝이 신발까지… '점입가경'인걸.
3. 뭔 '영감쟁이' 같은 말이야?
4. 하객들 풍선 날리기는 멋진걸! '장관'이야.

'호구'는 쉬운 사람? 원래는 무서운 건데…
정답은 4번.
1번과 2번은 원래 '볼 만하다', '점점 재미있어지다'의 의미지만 여기서처럼 비꼬는 뜻으로도 쓰입니다. '영감쟁이'는 늙은 남자를 낮잡아 부르는 말입니다.



김주동
김주동 news93@mt.co.kr

다른 생각도 선입견 없이 보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