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147.35 731.36 1128.00
▲2.23 ▲12.49 ▼6.3
메디슈머 배너 (7/6~)
블록체인 가상화폐

쌍용차 사태 7년만에 일단락…해고자복직 등 4개안 '잠정합의'

정리해고자 150명 2017년까지 단계 복직...회사측 손배소 및 가압류도 철회키로

머니투데이 오상헌 기자 |입력 : 2015.12.14 19:01
폰트크기
기사공유
지난해 11월13일 대법원이 쌍용차 해고노동자들이 회사를 상대로 제기한 소송에서 "정리해고는 유효하다"는 취지로 판결을 내린 직후의 모습/사진제공=뉴스1
지난해 11월13일 대법원이 쌍용차 해고노동자들이 회사를 상대로 제기한 소송에서 "정리해고는 유효하다"는 취지로 판결을 내린 직후의 모습/사진제공=뉴스1
쌍용자동차 노사가 2009년 대규모 정리해고 사태 이후 햇수로 7년 만에 해고자 복직 문제 등에 대한 잠정 합의안을 도출했다. 올 초 신차 티볼리 출시 이후 회사 경영 정상화 작업이 순조롭게 진행되면서 노사 갈등도 마무리 국면에 접어들었다.

14일 쌍용차 (4,065원 보합0 0.0%) 노사에 따르면, 최종식 사장과 김득중 금속노조 쌍용차 지부장, 홍봉석 기업노조 위원장 등 노노사 3자는 지난 11일 △해고자 복직 △손해배상·가압류 취하 △해고자 지원기금 조성 △쌍용차 정상화 등 4개 핵심 의제에 대한 잠정 합의안을 마련했다.

금속노조 쌍용차 지부는 지난 12일 조합원 총회를 열어 잠정안을 통과시켰으며 쌍용차도 조만간 이사회를 열어 잠정 합의안을 승인할 예정이다. 기업노조도 대의원 대회 등 관련 절차를 거쳐 잠정안을 승인할 계획이다.

3자는 먼저 2009년 기업회생절차(법정관리)에 들어가면서 정리해고된 187명의 근로자 중 150여 명을 2017년 상반기까지 복직시키기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해고된 사내하청 노동자 6명은 내년 1월 말 복직한다.

회사는 쌍용차 지부를 대상으로 낸 47억원 규모의 손배소와 가압류를 취하하기로 했다. 노사는 정리해고 이후 숨진 근로자와 가족 등 26명의 생활 지원을 위해 15억 원 규모의 지원기금도 마련키로 했다.

쌍용차 노사는 빠르면 이번 주 안에 최종합의안을 마련해 발표할 계획이다. 쌍용차는 2009년 경영악화로 기업회생절차에 들어가면서 대규모 희망퇴직·정리해고 사태를 맞았다. 전체 인력의 37%인 2646명에 대한 구조조정 계획이 발표되자 노조가 평택공장을 점거하고 파업에 들어가기도 했다. 이후 정리해고 대상자 중 455명은 무급휴직 했다 2013년 복직했다. 그러나 희망퇴직을 거부한 187명은 정리해고돼 이 중 153명이 모여 복직 투쟁을 벌여 왔다.

이후 쌍용차 노사는 지난 1월 신차 티볼리 출시와 함께 노노사 3자가 모두 참여하는 창구를 열어 정리해고 문제 해결을 위해 논의해 왔다.

오상헌
오상헌 bborirang@mt.co.kr

\"모색은 부분적으로 전망이다. 모색이 일반적 전망과 다른 것은 그 속에 의지나 욕망이 스며들어 있기 때문이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