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실시간 속보

경제신춘문예 (~12.08)KMA 2017 모바일 컨퍼런스 (~11.23)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탈당' 조경태, 새누리당 입당 '저울질'

[the300]더불어민주당 탈당…"여야 서로 존중하고 정책으로 평가받아야"

머니투데이 지영호 기자 |입력 : 2016.01.19 14:34
폰트크기
기사공유
 조경태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대표를 향해 10·28 재보궐 선거 참패의 책임을 지고 사퇴하라고 촉구하고 있다. 2015.10.30/뉴스1  <저작권자 &#169;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경태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대표를 향해 10·28 재보궐 선거 참패의 책임을 지고 사퇴하라고 촉구하고 있다. 2015.10.30/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경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새누리당 입당을 저울질하고 있다. 세력을 형성하지 않고 의원 개인이 대척점에 있는 정당으로 당적을 옮기는 것은 매우 드문 일이어서 관심이 모아진다.
조 의원실 관계자는 19일 새누리당 입당설과 관련해 "아직까지 정해진 바 없다"면서도 "새누리당 입당을 염두에 두고 있는 것은 사실"이라고 밝혔다.

그동안 현직 의원이 당적을 옮긴 경우는 있었지만 경선 결과에 불복한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대표적으로 이인제 새누리당 최고위원은 대선 후보 경선 등에 불복해 신한국당-국민신당-새천년민주당-민주당-자민련-자유선진당 등 당적을 옮겨다녔다.

조 의원은 이달 더불어민주당 탈당을 공식화했지만 새누리당 입당설에 대한 입장은 밝히지 않았다. 그는 탈당선언 보도자료를 통해 "오늘부로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다"며 "당의 발전을 위해 저 나름 노력을 했지만 한계에 부딪혔다"고 탈당 이유를 밝혔다.

그는 "28세 젊은 나이에 처음 출마해 지역주의의 벽에 두 번 낙선하고 36세에 처음 당선된 이후 이 지역에서 내리 세 번 당선됐다"고 회상하면서 "당이 바른 방향으로 나아갔으면 하는 마음으로 당이 잘못된 점이 있으면 쓴 소리를 서슴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여당은 건전한 야당을 인정하지 않고 야당은 정부여당의 정책에 늘 반대만 일삼는다면 우리의 정치는 결코 국민을 위할 수 없을 것"이라며 "여야가 서로 존중하며 정책으로 평가 받고 국민의 뜻을 받드는 정치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그는 "앞으로 더불어민주당도 더욱 국민과 국가를 위해 고민하는 정당으로 거듭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