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76.55 695.72 1131.60
▼6.03 ▲4.91 ▲5.8
-0.29% +0.71% +0.52%
양악수술배너 (11/12)KMA 컨퍼런스 배너 (11/9~11/22)
블록체인 가상화폐

조성진의 '쇼팽', '다른' 클래스를 입증하다

[리뷰] 2일 쇼팽 콩쿠르 우승자 조성진의 갈라콘서트…클래식 '아이돌'같은 인기도

머니투데이 박다해 기자 |입력 : 2016.02.03 09:32|조회 : 6521
폰트크기
기사공유
 한국인 최초로 쇼팽 국제 피아노 콩쿠르에서 우승한 피아니스트 조성진(21)이 2일 오후 2시 '제17회 쇼팽 국제 피아노 콩쿠르 우승자 갈라 콘서트' 무대에서 연주하고 있다. 그는 이날 녹턴 13번, 환상곡 바단조, 폴로네이즈 '영웅'을 선보였다. /사진제공=크레디아
한국인 최초로 쇼팽 국제 피아노 콩쿠르에서 우승한 피아니스트 조성진(21)이 2일 오후 2시 '제17회 쇼팽 국제 피아노 콩쿠르 우승자 갈라 콘서트' 무대에서 연주하고 있다. 그는 이날 녹턴 13번, 환상곡 바단조, 폴로네이즈 '영웅'을 선보였다. /사진제공=크레디아

부드럽고 섬세하면서도 힘 있는 울림. 손뿐만이 아닌 온몸을 이용해 몰입하는 연주. 때론 서정적이면서도 명료함과 묵직함을 잃지 않는 다채로움. 조성진의 '쇼팽'은 하나의 피아노로 연주하는 것이 믿기지 않을 정도로 다양한 색깔을 지니고 있었다.

객석 의자에서 등을 반쯤 뗀 채 조성진의 연주에 몰입하던 2500여 명의 관객들은 그가 건반 위에서 손가락을 떼는 순간 아낌없는 박수와 환호성을 보냈다. "이제 막 음악인생이 시작됐다"는 거장의 탄생을 축하하는 박수였다. 만 21세의 그는 제 나이다운 미소를 씩 지으며 관객의 호응에 답했다.

2일 오후 서울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열린 '쇼팽콩쿠르 우승자 갈라콘서트'에서 조성진은 그가 왜 압도적인 연주자인지 스스로 증명해냈다. 이날 오후 2시 공연에서 피날레 무대를 장식한 그는 쇼팽의 녹턴 13번, 환상곡 바단조, 폴로네이즈 6번 '영웅'을 연주했다.

우승 이후 고국 팬들을 처음 만나는 자리. 조성진은 손수건으로 건반을 닦으며 조금 긴장한 기색을 보였다. 그러나 첫 음이 손끝에 닿는 순간 무섭도록 피아노에 빨려 들어갔다. 힘찬 터치 이후 높이 솟아오르는 특유의 테크닉은 지휘자가 오케스트라를 지배하듯 곡을 완전히 장악한 것처럼 느끼게 했다.

비장미가 녹아있는 쇼팽의 녹턴 13번에선 깊이 있는 여운을 남겼다. 환상곡 바단조를 연주할 땐 힘의 완급조절이 돋보였다. 깨지기 쉬운 유리를 어루만지듯 가볍게 건반을 두드리다가도 때론 의자에서 일어나다시피 온몸의 힘을 실어 연주하기도 했다.

마지막 폴로네이즈 6번 '영웅'에선 건반을 자유자재로 다루는 유려한 테크닉이 돋보였다.

"무조건 빠르게 치는 게 아니라 피아노 키보드를 완전히 장악하고 있다. 쇼팽 음악에 대한 완벽하고 환상에 가까운 이해력을 지니고 있다"고 전한 아르투르 슈클레네르 쇼팽협회장의 평이 수긍이 가는 대목이었다.

여러 번의 커튼콜 이후 그는 앙코르곡으로 서정적인 쇼팽의 녹턴 20번을 연주하며 여운을 이어갔다. 그의 연주가 끝나자 마치 '아이돌'가수를 응원하는 듯한 환호성이 터져 나왔다. 여운이 채 가시지 않는 듯 오랫동안 서서 박수를 보내기도 했다.

이날 이례적으로 평일 낮에 열린 대규모 클래식 공연임에도 불구하고 자리를 가득 메운 관객들은 '조성진 열풍'을 실감했다. 다만 일부 객석에선 휴대폰 소리가 울리고 곡 중간중간 자리를 이동하는 관객이 많아 아쉬움을 남겼다.

한국인 최초로 쇼팽 국제 피아노 콩쿠르에서 우승한 피아니스트 조성진(21)이 2일 오후 2시 '제17회 쇼팽 국제 피아노 콩쿠르 우승자 갈라 콘서트' 공연에서 연주하고 있다. /사진제공=크레디아
한국인 최초로 쇼팽 국제 피아노 콩쿠르에서 우승한 피아니스트 조성진(21)이 2일 오후 2시 '제17회 쇼팽 국제 피아노 콩쿠르 우승자 갈라 콘서트' 공연에서 연주하고 있다. /사진제공=크레디아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