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두산 "팔수 있는거 다 팔아라" 재무구조 개선 '가속'

머니투데이
  • 최우영 기자
  • VIEW 58,137
  • 2016.02.15 06: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두산인프라코어 공작기계사업부·두산DST·KAI 보유지분 외에도 두산생물자원 등 매물로...

image
지난해 1조7000억원이 넘는 순손실을 기록한 두산그룹이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자산 및 사업부 매각에 속도를 내고 있다.

우선 두산그룹에 가장 많은 현금을 유입시킬 것으로 기대되는 매물은 두산인프라코어 (6,650원 상승170 2.6%) 공작기계사업부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지난해 12월 21일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한 SC PE(사모펀드)가 당초 써냈던 인수희망가인 1조3600억원보다 낮은 가격으로 사업부 인수를 시도하자 이달 1일 MBK파트너스로 협상 대상자를 바꿨다.

두산그룹은 두산인프라코어 공작기계사업 매각 과정이 다소 길어지더라도, 정당한 대가를 받기 위한 불가피한 수순이었다는 설명이다. MBK파트너스는 지난해 예비입찰에서는 1조1800억원의 인수 희망가를 제출했으나 이보다 다소 높은 가격에 이달 중 최종 금액을 확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다음 매물은 방위산업 전문 계열사 두산DST(Defense Systems & Technology)다. 예비입찰에는 2곳의 SI(전략적 투자자)와 4곳의 FI(재무적 투자자)가 참여해 제안서를 제출했다. 업계에서는 SI인 한화테크윈 (32,250원 상승400 1.3%)과 LIG의 2파전으로 보고 있다. 현재 예비입찰에 응한 업체들의 실사가 진행중이다.

지난해 두산DST가 처음 매물로 나올 당시에는 5000억원 선이라는 평이 많았다. 하지만 두산DST 인수를 통해 방산업계 주도권을 노리는 한화와 LIG의 경쟁이 치열해질 경우 7000억원대까지 가격이 올라갈 수 있다. 이 과정에서 두 업체가 일부 FI와 전략적 컨소시엄을 맺을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다.

두산건설 (1,445원 상승5 -0.3%) 역시 HRSG(배열회수보일러) 사업부 매각을 추진중이다. 두산건설 HRSG사업부 역시 두산인프라코어 공작기계와 마찬가지로 꾸준히 영업이익을 내고 있는 '알짜' 사업부다. 현재 신영증권 PE가 3000억원대에 매수를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두산은 지난달 11일 자회사 DIP홀딩스가 보유중이던 한국항공우주 (35,950원 상승50 -0.1%)산업(KAI) 지분 487만3754주(4.99%) 전량을 총 3046억원에 매각하기도 했다. 다만 두산보다 6일 앞서 한화테크윈이 보유중이던 KAI 지분 일부를 매각하며 주가가 떨어진 탓에 현금 유입액이 일부 줄었다.

2012년부터 매각을 추진해온 두산생물자원 역시 아직 팔리지 않은 매물이다. 두산그룹은 가축사료 공급에서 사육관리까지 축산농업 전 과정을 취급하는 두산생물자원 매각 가격으로 400억원을 상정하고 하림 (3,480원 상승15 -0.4%)과 협상을 벌였으나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동부팜한농 역시 인수 검토에 들어갔으나 사업성이 없다는 판단 아래 일찌감치 계획을 접었다.

한편 두산그룹은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 18조9604억원, 영업이익 2646억원, 당기순손실 1조7008억원을 기록했다.주로 두산인프라코어와 두산건설 등의 실적 악화와 구조조정으로 발생한 일회성 비용 탓이 컸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14~)
금융스낵컬처공모전(6/26~8/11)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