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82.58 690.81 1125.80
보합 17.98 보합 11.32 ▼2.8
-0.86% -1.61% -0.25%
메디슈머 배너 (7/6~)조 변호사의 가정상담소 (10/18)
블록체인 가상화폐

오늘같은 날씨는 간절기? 환절기?

[우리말 안다리걸기] 30. 잘못된 일본식 표현 '간절기'

우리말 밭다리걸기 머니투데이 나윤정 기자 |입력 : 2016.03.22 12:36|조회 : 7794
폰트크기
기사공유
편집자주'우리말 밭다리걸기' 2탄입니다.
오늘같은 날씨는 간절기? 환절기?
"봄봄봄봄~ 봄이 왔어요."
바야흐로 봄입니다. 찬바람 불던 때가 엊그제 같은데 사람들의 복장이 눈에 띄게 가벼워지고 발걸음 또한 경쾌합니다. 낮과 밤이 같다는 춘분이 지났으니 이제 봄의 따스함을 본격적으로 느껴볼까 마음이 부풀어 오르는데요. 이런 설렘도 잠시, 내일부터 다시 꽃샘추위가 밀려온다는 예보입니다. 그렇다고 봄이 오지 않는 건 아니죠! 이 '간절기'만 지나면 완연한 봄날이 기다리고 있을 테니까요.

이렇게 초봄 꽃샘추위가 기승을 부리는 날씨처럼 계절이 바뀔 무렵의 그 사이를 간절기라고 하죠. '간절기 패션' '간절기 코디 방법' 등 주로 패션업계에서 많이 사용하는데요. 간절기가 사전에는 없는 일본식 표현이라는 사실 아셨나요?

이 시기를 일본어로 '절기의 사이'(節氣の間)라고 표현하는데요. 공간적·시간적 간격을 나타내는 '間'(간)을 절기 앞에 놓아 간절기가 된 것으로 보입니다. 결국 간절기는 일본식 표현의 오역에서 비롯된 말로 볼 수 있겠네요.

그럼 간절기 대신 어떤 말을 써야 할까요? 국립국어원에 따르면 철이 바뀌는 시기는 '환절기'라고 하는 게 맞습니다. 하지만 국립국어원은 2000년 간절기를 한 계절이 끝나고 다른 계절이 올 무렵의 그 사이 기간을 나타내는 말이라며 '신조어'로 정했습니다. 바로 이점을 들어 간절기가 맞는 말이라고 주장하는 사람도 있습니다.

국립국어원이 2005년부터 2014년까지 등재한 신조어는 총 3663개로, 2014년 한해에만 334개 단어가 신조어로 등록됐습니다. 이렇게 많은 신조어는 한해 동안 신문이나 잡지 등에 새로 등장한 용어를 모은 것으로, 유행어뿐 아니라 비속어도 포함돼 있습니다. 게다가 그 말이 어법상 맞는지는 따지지 않는다고 하네요. 따라서 간절기가 아무리 업계용어라 해도 널리 인정된 표준어는 아니므로 맞는 말이라는 주장은 억지가 있어 보입니다.

그러고보니 날씨는 시간에 따라 자연스럽게 변하므로 계절과 계절 사이라는 '간절기'보다 '계절이 바뀌어간다'는 의미의 환절기가 더 어울리는 거 같네요. 인생의 한창 때를 일컬어 '봄날'이라고들 하죠. 아직 한창 때가 아니라고 좌절하시는 분들, 곧 봄이 오듯 봄날도 옵니다.

오늘의 문제입니다. 다음 중 봄과 관련된 절기가 아닌 것은 무엇일까요?
①청명(淸明)
②춘분(春分)
③백로(白露)
④우수(雨水)

오늘같은 날씨는 간절기? 환절기?
정답은 ③백로입니다.
백로는 양력 9월7일 또는 8일로 '이슬이 내리기 시작하는 날'입니다. (청명-양력 4월4일 또는 5일, 춘분-양력 3월20일 또는 21일, 우수-양력 2월18일 또는 19일)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