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똑똑스몰캡]인선모터스, 중고·폐차 재활용사업 본궤도 올랐다

지난해 영업손익 흑자전환, 자원 시세 하락속 선방..올해 고철 가격 상승 등 추가 성장 기대

머니투데이 김성호 기자 |입력 : 2016.04.07 11:52|조회 : 6912
폰트크기
기사공유
편집자주‘똑똑’ 기업과 투자자간 거리가 좁혀집니다. 머니투데이 산업·증권 전문기자들이 여러분을 대신해 중견중소기업의 문을 두드립니다. [똑똑스몰캡]은 자본시장에 강한 머니투데이가 제공하는 ‘프리미엄 현장형 중견중소기업 뉴스’입니다.  

MTIR sponsor

환경기업 인선이엔티 (5,930원 상승70 -1.2%)의 자회사 인선모터스가 가시적인 성과를 내며 핵심 자회사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중고 및 폐차 재활용 사업을 영위하는 인선모터스는 중고차 매매 등 사업분야 확대를 통해 성장을 거듭하는 모습이다.

7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 및 관련업계에 따르면 인선모터스는 지난해 영업이익 6억3400만원을 기록하며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366억원으로 287% 가량 증가했다. 당기손익은 13억8400만원의 순손실을 기록했지만 금융원가로 반영된 24억원 중 실지급 비용은 3억원임을 감안할 때 연착륙에 성공한 것으로 분석된다.

인선모터스는 2014년 9월 자동차 해체 재활용사업에 뛰어들어 성과를 보인 후, 지난해 5월 영업조직 구축과 함께 철스크랩을 생산·유통하는 파쇄재활용사업에서도 가시적인 성과를 보이고 있다.

특히, 지난해 자원 시세 하락 등 외부 변수가 작용했지만 중고 부품 판매와 해외 수출 비중을 늘리면서 어려움을 극복했다. 인선모터스는 국내 최대 규모의 폐자동차 자원순환센터를 갖추고 있으며, 이곳에서 해체하는 폐차 대수는 업계 최고 수준이다.

인선모터스 관계자는 "철스크랩의 경우 경쟁 업체보다 우수한 품질력을 바탕으로 거래 업체를 확보해 왔다"며 "현재 인선모터스의 철스크랩 거래 업체는 6개 회사로 이 중 4개 회사가 고철 시세가 하락한 지난해 하반기에 계약된 업체"라고 말했다.

인선모터스는 올해도 지속적인 성장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올 들어 고철 시세가 연초 대비 35% 이상 회복세를 보이고 있는 데다 지난해부터 육군 종합군수학교, 육군 제1공병여단, 육군 제1군단 등 군부대를 비롯해 카포스(한국자동차전문정비사업조합연합회) 등과 진행된 부품 공급 협력이 성과를 낼 것으로 예상되면서 추가매출 증대 및 이익의 개선 효과가 크게 나타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 관계자는 "향후 고철 고철 시세 상승은 인선모터스 수익에 직결될 뿐 아니라 기타 사업부문 역시 올해 추가 성장이 가능할 것으로 보여 전망을 밝게 보고 있다"고 말했다.

김성호
김성호 shkim03@mt.co.kr

안녕하세요. 머니투데이 중견중소기업부 김성호 기자입니다. 오랫동안 증권부 기자로 활동하다 중견중소기업부에서 기업과의 스킨쉽에 매진하고 있습니다. . 타 매체 중기부와 차별화된 콘텐츠로 독자 여러분을 만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