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95.03 695.53 1124.10
▲2.63 ▲5.35 ▼4.4
+0.13% +0.78% -0.39%
양악수술배너 (11/12)KMA 컨퍼런스 배너 (11/9~11/22)
블록체인 가상화폐

2배 비싼 '손 없는 날'… 무슨 날이죠?

[우리말 안다리걸기] 34. '손 없는 날'의 의미

우리말 밭다리걸기 머니투데이 나윤정 기자 |입력 : 2016.04.19 15:24|조회 : 14192
폰트크기
기사공유
편집자주'우리말 밭다리걸기' 2탄입니다.
2배 비싼 '손 없는 날'… 무슨 날이죠?

#4년 연애 끝에 결혼날짜를 잡은 A씨(35). '5월의 신부가 되겠다'는 바람으로 급히 평일로 날짜를 잡았는데, 미뤄야 할 것 같다며 울상입니다. 양가에서 '손 없는 날'로 날짜를 다시 잡으라고 못박은 것. "굳이 손 없는 날을 고집할 이유가 있어요? 그런 길일은 벌써 1년 전에 마감됐다는데…. 평일에 결혼하면 혜택도 많고 날짜 잡기도 쉬운데 말이에요."

#아이 학교 때문에 갑자기 이사하게 된 B씨(41). 3월 첫주에는 가야 새 학년을 새 학교에서 시작하는데 전 주인이 '손 없는 날' 이사가야 한다며 3월 둘째주를 고집합니다. 전후 사정을 얘기해보지만 평일의 2배나 비싸게 주며 날짜 잡았다는 말에 한숨만 나옵니다. "꼭 손 없는 날에 이사가야 하나요?"

결혼이나 이사, 개업 등의 날짜를 잡을 때 흔히 '손 없는 날'을 선택하죠. 막연하게 좋은 날이라는 건 알겠는데, 정확히 언제를 말하는 걸까요?

국립국어원 표준국어대사전에 따르면 손은 '날짜에 따라 방향을 달리하여 따라다니면서 사람의 일을 방해하는 귀신'을 말하는데요. 그 귀신이 지상에 있을 때는 하는 일이 잘 안되고, 그 귀신이 하늘로 올라가고 없을 때는 하는 일이 잘된다고 합니다. 음력으로 날짜의 끝수가 9나 0인 9, 10, 19, 20, 29, 30일로 이날들을 '손 없는 날'이라고 합니다.

이렇게 손 없는 날은 따라다니는 방해꾼이 없으니 일이 잘 풀리겠지요? 그래서 이사하거나 결혼할 때, 집수리할 때는 손없는 날을 선호하게 된 건데요.

하지만 위 사례들처럼 이사나 결혼할 때 많은 비용을 주고 굳이 손없는 날을 고집할 필요가 있냐는 의견도 있습니다. 한 이사업체에 따르면 이사비용은 '평일→주말→평일 손 없는 날 →주말 손 없는 날' 순으로 비싸지는데요. 따라서 가능하면 평일에 이사하는 게 서비스가 좋고 비용 면에서도 저렴하다는 겁니다. 또 음력을 잘 안 쓰는 요즘엔 손없는 날 개념이 희박해졌다고 주장하기도 합니다.

반면 여전히 집안의 큰 일은 손 없는 날 해야 한다고 믿는 분들도 많습니다. 결혼을 앞두고 남의 상갓집에 가지 않는 것처럼 '기왕이면' 좋은 날이 낫지 않겠냐는 의견일 텐데요. 정확한 답은 없습니다. 손 없는 날을 믿는 사람들은 비싸도 마음이 편하고 안심된다면, 안 믿는 사람들은 저렴하게 본인이 편한 날을 잡을 수 있으니까요.

오늘의 문제입니다. '손없는 날'을 일컫는 말이 아닌 것은?
1. 무방수날
2. 물방새날
3. 물방수날
4. 물방개날

2배 비싼 '손 없는 날'… 무슨 날이죠?
정답은 4번 물방개날입니다. 손없는 날은 지역에 따라 무방수날, 물방수날, 물방새날로 불립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