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39.17 827.84 1115.30
보합 15.72 보합 6.71 ▼5.1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퇴직한 남편, 서둘러 이사하는 이유는

[줄리아 투자노트]

줄리아 투자노트 머니투데이 권성희 부장 |입력 : 2016.04.25 08:31|조회 : 206915
폰트크기
기사공유
5~6년 후 퇴직해야 하는 사람이 아는 후배가 하는 프랜차이즈 사업에 3000만원을 투자했다. 부인은 펄쩍 뛰었다. 퇴직도 얼마 남지 않은 시점에 불투명한 사업에 투자해 돈을 날릴 일을 왜 하냐는 것이었다. 남편도 할 말은 있었다. 퇴직한 후 할 일을 찾기 위해 투자했다는 항변이었다. 단순히 투자만 하는게 아니라 경영에 참여해 사업을 어떻게 하고 프랜차이즈는 어떻게 운영하는지 배울 수 있다는 설명도 덧붙였다.
퇴직한 남편, 서둘러 이사하는 이유는

의술의 발달로 일을 더할 수 있는 상태에서 퇴직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사람들은 일을 하는 동안에는 출근하기 싫다, 일하기 싫다, 놀고 싶다고 생각하지만 막상 일이 없으면 존재 자체에 큰 회의를 느끼게 된다. 매일 놀고 먹으면 사는게 지루해지고 사는 의미마저 퇴색되기 때문이다.

한 지인은 “남자가 퇴직하면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은 낯선 곳으로 이사 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부인이 전업주부였다면 살던 동네에서 네트워크가 빵빵하기 때문에 퇴직한 남편과 놀아주지 않는다는 것이다. 그러니 낯선 새 동네로 이사가 부인과 함께 새로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것이 행복한 노년의 첫걸음이라는 설명이다. 일도 없는데 부인이 함께 놀아주지도 않으면 얼마나 외롭고 처량하겠냐는 의견도 덧붙였다.

퇴직 후 수명이 30여년으로 늘어나며 노후생활을 위한 자금 마련도 만만치 않아졌다. 수십년 전만 해도 퇴직 후 10~15년 가량 살다 65~75세 정도에 세상을 떴지만 이제는 30여년간 살며 먹을 것을 마련해둬야 한다. 아는 후배의 프랜차이즈 사업에 3000만원을 투자한 분도 퇴직 후 할 일 없이 지내는 것에 대한 불안감과 노후생활을 위한 비용에 대한 걱정으로 뭐라도 준비를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을 것이다. 하지만 초조감에 쫓겨 섣부르게 노후대비에 나서는 것은 금물이다. 퇴직이 10년도 남지 않은 상황에서 현명한 노후대비는 어떻게 해야 하는지 소개한다.

1. 지키는 것이 우선이다=퇴직 때까지 얼마 남지 않은 기간 동안 재산을 불리겠다고 손실 가능성이 있는 곳에 공격적으로 투자하는 것은 조심해야 한다. 나이가 들수록 공격적인 투자는 부자들의 몫이다. 금융자산이 많다면 아는 사람의 사업에도 투자하고 주식에도 투자할 수 있다. 기대수익률을 높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설사 실패한다 해도 나머지 자산으로 먹고 살면 되기 때문이다. 하지만 국민연금과 집 빼고 금융자산이 5억원 미만이라면 그냥 지키는데 주력하면서 있는 돈으로 먹고 살 생각을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젊었을 때는 설사 투자에 실패해도 만회할 건강과 시간이 있지만 나이가 들면 2가지 다 허락되지 않는다.

2. 계속 돈을 벌어야 한다면 노동이 답이다=퇴직 후에도 계속 돈을 벌어야 한다면 투자나 한 번도 해보지 않은 사업보다 노동을 제공하고 월급을 받는게 낫다. 젊었을 때도 못했던 사업과 투자를 기억력도, 판단력도 떨어지고 기력도 쇠약해진 늙었을 때 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 자체가 큰 오판일 수 있다. 사업이나 투자를 하려면 늦어도 30대 후반부터는 시도해보면서 노하우를 쌓아야 하고 그렇지 않다면 자신의 노동력을 팔고 월급을 받는 일에 평생 자족하는 것이 좋다.

3. 노후에 필요한 돈은 생각만큼 많지 않다=금융회사에서 자산관리를 담당했던 분이 “나이가 70만 넘어가도 병원비만 크게 들지 않는다면 부부가 한달 사는데 150만~200만원이면 충분하다”고 말했다. 치아가 약해지고 소화기능이 떨어져 좋은 음식을 많이 먹지 못하고 몸이 쇠약해지고 잠 들기가 어려워 장기간 비행기를 타야 하는 해외여행은 피하게 되며 입는 것에 대한 욕심도 줄어든다는 설명이었다. 나이가 들면 체력상 자연히 소박해지게 되니 노후에 대한 돈 걱정은 내려 놓아도 된다는 것이다.

아무리 건강수명이 늘었다 해도 70세가 넘어가면 기력이 떨어지게 된다. 60세에 퇴직한다고 하면 70세까지 10년간이 건강하고 활기차게 은퇴생활을 즐길 수 있는 시기다. 이 10년간을 잘 살고자 뒤늦게 위험 투자를 시작하는 것은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 이 10년간 일 없이 지내는 것이 싫다면 도움이 필요한 곳은 수없이 많으니 봉사활동에서 보람을 찾는 것은 어떨까. 우리는 퇴직과 길어진 수명, 노후생활에 대해 필요 이상의 두려움을 갖고 있는 것은 아닐까.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