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창동에 컨테이너가 떴다"…'플랫폼창동61' 개장

머니투데이
  • 엄성원 기자
  • 2016.04.28 11: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창동·상계 경제중심지 육성 마중물사업…국내 최초 컨테이너형 문화공간

image
/사진제공=서울시
문화 불모지였던 서울 창동·상계 지역에 공연, 패션, 사진, 음식 등 다채로운 문화 콘텐츠를 총망라한 복합문화공간이 문을 연다.

서울시는 복합문화공간 '플랫폼 창동 61'이 오는 29일 개장한다고 28일 밝혔다. 시는 플랫폼 창동 61을 통해 창동·상계 지역을 서울 동북권의 새로운 경제·문화 핫플레이스로 육성하는 '신경제중심지 조성사업'에 대한 시민의 관심도를 한층 높인다는 방침이다.

플랫폼 창동61은 지하철 1·4호선 환승역인 창동역 1번 출구에서 도보로 1분 거리인 환승 주차장에 3층 규모(건축 면적 2241.98㎡, 연면적 2456.73㎡)로 건립됐다. 영국의 컨테이너 쇼핑센터로 유명한 박스파크의 콘셉트를 빌려 컨테이너 61개를 활용해 공간을 구성했다. 국내 최초의 컨테이너 공연장인 레드박스를 중심으로 시리즈 콘서트, 요리·패션 스타일링·포토 클래스, 전시회 등 다양한 문화 프로그램이 펼쳐진다.

도시재생협력지원센터 등이 입주해 지역주민과 청소년들이 직접 참여하고 배울 수 있는 프로그램을 발굴하고 직장인 밴드, 청소년 스쿨밴드 등 지역 내 동호회에게 문화공간을 제공하는 역할도 수행하게 된다.

/사진제공=서울시
/사진제공=서울시
운영은 관이 아닌 민간 전문가가 주도한다. 이동연 한예종 교수가 총괄 예술감독을, 기타리스트 신대철(음악), 셰프 최현석(푸드), 모델 한혜진(패션), 사진작가 조세현(포토) 등이 분야별 디렉터를 각각 맡아 프로그램 기획과 운영을 진두지휘한다.

시는 플랫폼 창동61을 연간 10만명이 찾는 서울 동북권의 핫플레이스이자 지역경제 전초기지로 육성할 계획이다. 아울러 플랫폼 창동61을 마중물로 해 창동·상계 신경제중심지 조성사업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시는 내년부터 창동차량기지, 도봉면허시험장과 창동역 환승주차장, 문화체육시설 등 38만㎡ 부지에 문화공연시설, 지식형 R&D 단지, 특화산업단지, 복합환승센터 등을 조성해나갈 예정이다. 1000개 기업 유치, 8만개 일자리 창출이 목표다.

한편 개장일인 29일에는 박원순 시장, 이동연 총괄예술감독과 각 분야 디렉터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장식과 축하공연이 펼쳐진다. 이후 2주간은 개장을 기념해 스타셰프 정창욱·오세득, 사진작가 오중석, 모델 이현이, 밴드 옥상달빛 등이 참여하는 시민 클래스와 콘서트 등 오픈위크 행사가 이어진다.

진희선 서울시 도시재생본부장은 "플랫폼 창동 61은 서울 동북4구 일대가 신경제중심지로 나아가기 위한 출발을 알리는 사업"이라며 "서울의 대표 베드타운이 새로운 명소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