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88.06 681.38 1129.20
▲20.01 ▲9.82 ▼5.1
+0.97% +1.46% -0.45%
양악수술배너 (11/12)조 변호사의 가정상담소 (10/18)
블록체인 가상화폐
출근길 갤러리 관련기사24

[출근길 갤러리] 내면을 화폭에 비추는 '캐릭터'

<13> 08AM '시크릿'(2015)

출근길 갤러리 머니투데이 08AM 작가 |입력 : 2016.05.30 07:00
폰트크기
기사공유
편집자주미술시장 사각지대에 있는 신진 작가를 발굴해 고객과 접점을 만들어 주고 온·오프라인에서 관람객에게 다앙한 미술 정보를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아트1'과 함께 국내 신진 작가의 작품을 소개한다. 그림에 딸린 글은 작가가 그림을 직접 소개하는 '작가 노트'다. 한 주를 시작하는 월요일 아침, '손안의' 혹은 '책상 위'의 갤러리에서 한편의 그림을 감상하고 여유롭게 시작해보자.
08am의 시크릿(Secret) 2015, 캔버스에 유화, 72.7 x 100 cm.
08am의 시크릿(Secret) 2015, 캔버스에 유화, 72.7 x 100 cm.

내가 성장기 때부터 갖고 있던 편집적 성향이 작업 안에서 '나'를 대신할 캐릭터로 태어났다.

상상력이 풍부했던 어릴 적 읽은 미세한 세포분열에 대한 책과 무한한 우주의 이야기들로부터 영감을 받아, 작품 속 캐릭터는 새로운 '나'로 재탄생해 작품 속에서 주인공으로 표현된다.

작업은 주로 한 단어에서부터 출발하는데, 대부분이 ‘내면을 시각화’하는 작업이다. 어떻게든 표현하고자 했던 상상 속 엉뚱한 이야기와 장면들, 혹은 보여주고 싶지 않았던 나의 불편한 내면을 한 단어로 정의 내린 것이다.

작품 '시크릿'(Secret) 속 캐릭터가 토해내는 '다섯가지 색'은 작업 과정 속 수없이 반복되는 내 고민을 이야기한다.

하얀 캔버스 앞에서 스스로 느끼는 불안과 극복의 반복이 끊임없이 터져 나오는 것이다. 그렇게 토해내듯 그려낸 작품을 한두 단어 제목으로 정의하는 것은, 모호하고 쉽게 흔들리는 시대의 이미지들 속에서 나의 내면을 분명히 드러내고 싶기 때문이다.


[출근길 갤러리] 내면을 화폭에 비추는 '캐릭터'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