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92.40 690.18 1128.50
보합 4.34 보합 8.8 ▼0.7
+0.21% +1.29% -0.06%
메디슈머 배너 (7/6~)KMA 컨퍼런스 배너 (11/9~11/22)
블록체인 가상화폐

내일은 '육월'일까 '유월'일까

[우리말 안다리걸기]40. 발음하기 편하게 변한 말들

우리말 밭다리걸기 머니투데이 나윤정 기자 |입력 : 2016.05.31 17:10|조회 : 15097
폰트크기
기사공유
편집자주'우리말 밭다리걸기' 2탄입니다.
내일은 '육월'일까 '유월'일까
"엄마! 내일부터 선풍기 틀어준다고 했지? 드디어 육월이야. 약속 꼭 지켜야 해!"

매일 밤 선풍기 틀고 자고 싶다던 아들에게 6월부터 해준다고 무심히 약속했는데, 드디어 내일이라고 좋아합니다.

"아~ 그러네. 근데 육월 아니고 유월이야. 말할 때 힘들지 말고 쉽게 발음하라고."
"아냐. 나는 안 힘든데? 숫자로 육인데 육월로 읽어야지 왜 유월로 읽어."

'1월(일월) 2월(이월) 3월(삼월) 4월(사월) 5월(오월)'이니까 6월도 육월로 읽어야 맞다고 하는 아들 얘기에 선뜻 틀렸다는 말이 나오지 않는데요. 여러분은 '6월'을 어떻게 읽으시나요?

일단 정답은 '유월'인데요. 왜일까요. 발음을 해보면 알 수 있습니다. '육월' '유월' 중 어떤 게 더 발음하기 편한가요. 유월이 더 수월하게 읽힙니다. 듣기에도 한결 더 편하고요. 이렇게 인접한 두 소리를 연이어 발음하기 어려울 때 어떤 소리를 더하거나 빼기도 하고, 때로는 다른 소리로 바꿔서 말하기 쉽게 하는 것을 '활음조' 현상이라고 하는데요. 10월도 마찬가지입니다. '십월'이 발음하기 불편하기 때문에 십에서 'ㅂ'을 빼고 '시월'로 읽어야 합니다.

국립국어원에 따르면 이처럼 한자의 본래 음이 변해서 사람들 사이에 널리 통용되는 발음이 있다면 그 소리에 따라 적게 하는데요. 사람들이 실제로 사용하는 말과 그 말을 적은 글이 서로 다르지 않게 하려고 '언문일치'한 것입니다.

활음조 현상으로 본래 음과 다르게 발음되는 예로는 오뉴월(오륙월, 오유월), 초파일(초팔일) 소나무(솔나무) 바느질(바늘질) 등이 있습니다.

내일이면 유월이고 또 곧 시월도 옵니다. 읽기에도 편하고 듣기에도 좋은, 게다가 맞춤법에도 맞는 말을 사용한다면 1석3조겠죠?

오늘의 문제입니다. 다음 활음조 현상이 적용된 말 중 틀린 것은 무엇일까요.
1. 초파일
2. 바느질
3. 솔나무
4. 오뉴월

내일은 '육월'일까 '유월'일까
정답은 3번 솔나무입니다. 소나무라고 해야 맞습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1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배병호  | 2016.05.31 18:00

"육월(6월)"을 "유월"로 읽고, "십월"을 시월로 읽는 것이 읽기 편한 활음조 현상이라면 "팔월(8월)"도 "파월"로 읽어야 하나요?

소셜댓글 전체보기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