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실시간 속보

경제신춘문예 (~12.08)KMA 2017 모바일 컨퍼런스 (~11.23)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똑똑스몰캡]다시 주목 받는 트루윈, '연일 주가 강세' 왜?

5월 들어 실적 회복세, 남 대표 "해외 거래선 확대 적극 추진"

머니투데이 김성호 기자 |입력 : 2016.06.14 15:27|조회 : 8931
폰트크기
기사공유
편집자주‘똑똑’ 기업과 투자자간 거리가 좁혀집니다. 머니투데이 산업·증권 전문기자들이 여러분을 대신해 중견중소기업의 문을 두드립니다. [똑똑스몰캡]은 자본시장에 강한 머니투데이가 제공하는 ‘프리미엄 현장형 중견중소기업 뉴스’입니다.
자동차용 센서개발업체 트루윈 (4,720원 상승250 -5.0%)이 주식시장에서 연일 신고가를 갈아치우며 주목을 받고 있다. 전방산업 침체로 상장 이후 부진을 면치 못했으나 최근 스마트 자동차 열풍과 함께 다시금 부활을 예고하고 있는 것. 특히, 국내 공급처에서 벗어나 적극적인 해외시장 공략으로 매출 증대에 매진하고 있는 점도 긍정적으로 평가받고 있다.

14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적자전환에 이어 올 1분기까지 적자에 시달린 트루윈이 5월 들어 신규 제품 출시 등에 힘입어 실적 회복세를 나타내고 있다.

남용현 트루윈 대표는 "최근 자동차 센서시장이 다시 확대되면서 기존 주력제품 및 신제품 반응이 좋다"며 "올 상반기 실적이 부진했지만 하반기부터는 회복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2014년 7월 코스닥시장에 상장한 트루윈은 자동차 액셀러레이터 페달센서(APS), 브레이크 페달센서(BPS), 엔진공기 밸브센서(TPS) 등 가변 저항식 센서와 전자식 인덕티브 센서(SLS)를 주력으로 생산하며 최첨단 기업으로 주목을 받았다. 이같은 관심에 힘입어 당시 공모주 청약에 1조2800억원의 시중자금이 몰렸다.

그러나 상장 이후 전방산업인 자동차산업이 침체기에 접어들고, 주력 공급업체인 현대·기아차 역시 어려움을 겪으면서 실적이 크게 감소했다. 실제 지난해 트루윈은 영업손실 31억1000만원을 기록하며 적자전환했고, 올 1분기 역시 영업손실 6억5000만을 그쳤다. 그사이 주가 역시 하락세로 전환 6000원대까지 내려 앉았다.

남 대표는 "전방산업 침체와 해외 거래선 변경 등으로 기대 이하의 실적을 기록했다"며 "올 들어서도 여파가 이어졌지만 최근들어 산업이 다시금 조명을 받고 해외 거래선이 살아나면서 영업도 조금씩 활기를 띠고 있다"고 말했다.

트루윈은 최근 스마트 자동차가 다시 주목을 받고 있는 데다, 현대·기아차에 대한 제품 공급을 유지하는 한편 해외 영업을 강화하면서 위기를 돌파하고 있다. 유럽 및 북미시장에서 계약이 순항하고 있고 특히, 핵심 제품인 SLS(Stop Lamp Switch)가 양산차에도 도입이 가능해 지면서 기대감을 자아내고 있다. SLS는 운전자가 차량 브레이크를 밟았을 때 그 신호를 감지해 ECU(전기제어장치)에 전송하는 스위치다.

그는 "SLS가 그동안 A/S 차량에만 탑재가 됐는데, 최근 양산차에도 적용되고 있다"며 "향후 신차 생산과 더불어 공급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매출 증대에 한몫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더불어 고부가가치사업인 모듈사업에서 성과를 내고 있는 것도 기대감을 자아내고 있다.

한편, 트루윈 주가는 연일 신고가를 기록하며 지난 9일 한때 1만2000원을 넘어서는 등 빠른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김성호
김성호 shkim03@mt.co.kr

안녕하세요. 머니투데이 중견중소기업부 김성호 기자입니다. 오랫동안 증권부 기자로 활동하다 중견중소기업부에서 기업과의 스킨쉽에 매진하고 있습니다. . 타 매체 중기부와 차별화된 콘텐츠로 독자 여러분을 만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