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23.45 821.13 1120.40
▲14.99 ▼5.78 ▼0.7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현장클릭]'갑' 눈치보느라…스타트업 "1000만원 내고 들러리 설판"

핀테크지원센터, 英런던 정부행사 참여 요청…취소통보 등 스케줄 우왕좌왕 벤처기업 항공비 등 부담

현장클릭 머니투데이 전병윤 기자 |입력 : 2016.07.13 06:00
폰트크기
기사공유
임종룡 금융위원장이 31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핀테크지원센터에서 열린 '핀테크지원센터 개소 1주년 기념행사'에서 참석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
임종룡 금융위원장이 31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핀테크지원센터에서 열린 '핀테크지원센터 개소 1주년 기념행사'에서 참석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이 정부 행사에 들러리 서느라 1000만원 넘게 써야 할 지경입니다."

경기도 판교에 위치한 '경기창조경제센터' 입주사인 핀테크(금융과 IT기술의 융합) 벤처기업 A사 임원의 하소연입니다. 그의 속을 태우기 시작한 건 '핀테크지원센터' 주최로 오는 22일 영국 런던에서 열리는 '핀테크 데모데이 인 런던' 행사에 참여키로 결정되면서부터라고 합니다.

이 행사는 영국 금융감독청(FCA)과 우리나라 금융위원회가 참여하는 한영포럼과 연계해 열립니다. 국내 10개 핀테크 업체가 현지의 벤처캐피탈이나 액셀러레이터(창업보육·투자기관)를 상대로 투자유치 설명회 등을 실시, 글로벌 진출을 모색한다는 목적으로 개최합니다. 좋은 취지지만 불만이 터져나옵니다.

A사 임원은 "지난달 중순경 핀테크지원센터로부터 유럽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할 기회이므로 참여하라는 권유를 받았다"며 "1개월 밖에 남지 않은 시점에 서류와 비용 등의 준비를 마쳐야 한다는 게 스타트업 입장에선 부담스러웠지만 정부 지원기관의 요청을 거절하기 어려워 승낙했다"고 말했습니다.

핀테크지원센터는 경기창조경제센터에 있는 민관 합동 설립기구로 정부 부처 직원들도 파견을 나와 있어, 이들의 요청을 100% 자율적 의지로 결정하기 어려운 구조라는 겁니다.

그러던 중 영국의 EU(유럽연합) 탈퇴(브렉시트)란 변수가 생깁니다. A사 관계자는 "호텔 예약을 위해 행사장 위치를 물어도 확정된 바 없다는 답변만 돌아왔고 행사의 일정도 제대로 알려주지 않았다"며 "이런 상황에서 갑자기 브렉시트로 인한 현지 사정으로 무기한 연기됐다는 내용의 휴대전화 문자메시지 한 통을 받은 게 전부였다"고 분통을 터뜨렸습니다.

이로 인해 예약했던 항공권과 호텔을 취소하는 과정에서 금전적 손실을 입었을 뿐 아니라 국내 비즈니스 일정 연기로 인한 무형의 손실도 감수해야 했습니다. 더구나 최근 핀테크지원센터는 당초 예정했던 행사를 다시 진행하기로 번복했습니다.

A사는 취소했던 항공권을 급하게 다시 예약하느라 항공료만 1인당 350만원에 가까운 비용을 지불했습니다. 아직은 매출이 변변하지 못한 스타트업 입장에선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습니다. 핀테크기업 B사 대표는 "현지에서 어떤 투자기관을 대상으로 프리젠테이션을 하는지 행사를 10여일 앞둔 시점에도 구체적인 일정을 받지 못한 상태로 들러리 서는 느낌"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핀테크지원센터는 금융위에서 현지 사정 탓에 행사를 연기한 과정에서 참여 업체가 지불했던 항공·숙박 취소수수료 등은 전액 변상해 줄 예정이라고 합니다. 단순히 변상 문제로 끝나선 곤란합니다. 정부는 스타트업이 각종 지원기관으로 불리는 '갑'의 요청에 응대하느라 진이 빠지는 경우가 적지 않다는 현장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야 합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