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39.17 827.84 1115.30
▲15.72 ▲6.71 ▼5.1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미세먼지… '떨고' 있니? '털고' 있니?

[우리말 안다리걸기] 48. 일상생활에서 잘못 쓰기 쉬운 말들

우리말 밭다리걸기 머니투데이 나윤정 기자 |입력 : 2016.07.26 13:25|조회 : 6942
폰트크기
기사공유
편집자주'우리말 밭다리걸기' 2탄입니다
먼지는 털까 떨까. 먼지털이와 먼지떨이로 제각각 적혀 있는 청소도구들.
먼지는 털까 떨까. 먼지털이와 먼지떨이로 제각각 적혀 있는 청소도구들.
항구 가까이 위치한 집 덕에 후텁지근한 한여름이지만, 집에 있는 날이면 에어컨을 틀기보다 문을 열어놓는 게 더 시원하게 느껴집니다. 바닷바람이 마주 불며 온몸을 훑고 지나갈 땐 시원함과 더불어 낭만적인 느낌에 시간가는 줄 모르지만, 어느덧 밤이 되면 뽀얗게 쌓인 먼지가 이만저만 신경쓰이는 게 아닌데요. 물걸레질하는 것보다 한번 털고 닦으면 청소효과가 만점이라는 말에 청소도구 하나 사러 집앞 재래시장에 갔습니다. 둘 다 잘 팔린다며 아주머니가 보여준 제품엔 '먼지털이' '먼지떨이' 표기가 제각각입니다. 먼지는 터는 걸까요, 떠는 걸까요.

집 뒤쪽에서 찍은 인천항구 모습. 후텁지근한 날씨에 미세먼지까지 끼어 뿌옇다.
집 뒤쪽에서 찍은 인천항구 모습. 후텁지근한 날씨에 미세먼지까지 끼어 뿌옇다.
국립국어원 표준국어대사전에 따르면 '떨다'는 '달려 있거나 붙어 있는 것을 쳐서 떼어 내다'란 의미가 있습니다. '옷의 먼지를 떨다/ 밤나무의 밤을 떨다/ 담뱃재를 떨다/ 그는 현관에서 모자 위에 쌓인 눈을 떨고 있었다' 등으로 쓰이고요.

'털다'는 '달려 있는 것, 붙어 있는 것 따위가 떨어지게 흔들거나 치거나 하다'라는 의미입니다. 이는 '먼지 묻은 옷을 털다/ 노인은 곰방대를 털며 이야기를 시작했다' 등으로 사용됩니다.

'쳐서 떼어 내는 것'과 '흔들어서 떨어지게 하는 것'의 차이가 명확히 구분되시나요? 잘 이해되지 않는 분들도 많으실 텐데요. 이럴 땐 목적어를 떠올리면 간단합니다.

* 먼지 묻은 옷을 털다/ 옷의 먼지를 떨다

앞 문장은 먼지 묻은 '옷을' 흔드는 것이고 뒤 문장은 옷이 아닌 '먼지를' 쳐서 떼어 내는 것입니다. 결과적으론 같은 행동을 설명하지만, 행위의 대상이 다릅니다. 즉 털다는 목적어가 옷이고, 떨다는 목적어가 먼지입니다. 따라서 먼지떨이도 '먼지'가 목적어이므로 먼지떨이가 올바른 말입니다. '재떨이' 역시 담뱃재를 쳐서 떼어 내는 것이므로 맞는 말이고요.

이렇게 일상에서 잘못 쓰는 말들은 또 있습니다. '가진양념(×)'을 가지고 있는 양념이라는 의미로 착각하는데 '골고루 다 갖춘'이라는 뜻의 '갖은'을 써서 '갖은양념'이라고 해야 맞습니다. '통털어(×)'도 털어내는 동작을 연상해 잘못 쓰는 경우가 많은데요. 통을 터는 것과는 아무 관련이 없습니다. '통틀어'가 올바른 표현입니다.

오늘의 문제입니다. 다음 중 '잘못된' 말은 무엇일까요?
1. 골병
2. 옳곧다
3. 몹쓸
4. 십상

미세먼지… '떨고' 있니? '털고' 있니?
정답은 2번 '옳곧다(×)'입니다. 옳고 곧다의 합성어로 착각하는데 '올곧다'가 맞는 말입니다. 이는 '올이 곧다'에서 온 말입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