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100.56 702.13 1128.60
보합 8.16 보합 11.95 ▲0.1
+0.39% +1.73% +0.01%
양악수술배너 (11/12)조 변호사의 가정상담소 (10/18)
블록체인 가상화폐

가성비 최고, 초간단 리모델링? '00 시공'

[신아름의 시시콜콜]

신아름의 시시콜콜 머니투데이 신아름 기자 |입력 : 2016.07.30 06:00|조회 : 22753
폰트크기
기사공유
바닥 타일과 시공 이미지. 타일 사이사이 검정색 실선부분이 줄눈.
바닥 타일과 시공 이미지. 타일 사이사이 검정색 실선부분이 줄눈.
습도가 높아지는 여름철은 집안 내 물 사용이 빈번한 곳에 낀 물때와 곰팡이 관리가 큰 골칫거리다. 욕실 내 위생도기 테두리는 물론 벽과 바닥, 주방과 베란다 바닥에 시공된 타일 사이 '줄눈'(벽돌이나 석재, 콘크리트 블록 등을 쌓을 경우에 표면에 생기는 이음매)은 최우선 관리 대상이다.

처음 시공 시 하얀색 백시멘트로 채워 마감하는 줄눈은 시간이 지날수록 누렇게, 심하면 까맣게 변한다. 이렇게 변해버린 줄눈을 청소하기 위해 청소용 솔에 락스나 세제 등을 묻혀 박박 문질러 닦아본 경험, 대한민국 주부라면 한번쯤은 있을 것이다. 문제는 아무리 청소를 깨끗하게 해도 시간이 지나면 줄눈에 다시 때가 끼기 마련이고 이는 미관상으로나 사용자 건강 관리 측면에서도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친다.

최근 줄눈 부위만 리모델링하려는 수요가 늘고 있는 건 이같은 이유에서다. 이른바 '줄눈 시공'이다. 줄눈 시공은 비교적 적은 비용으로 해결할 수 있는 데다 시공 후 온 집안이 한결 정돈돼보이는 인테리어 효과를 내는 만큼 인기가 점점 높아지는 추세다. 공정이 복잡하거나 어렵지 않아 사용자 스스로 직접 시공하는 'DIY'(손수 제작)에 도전하는 사람들도 적지 않다.

맞벌이 주부 임진영(43, 경기도) 씨는 "6년 전 지금의 집으로 이사오면서 앞 베란다 바닥에 타일을 새로 깔았는데 사용하다보니 타일간 이음매 부분이 더러워져 고민하던 중 줄눈 시공이 있다는 걸 알고 DIY에 도전했다"며 "재료를 사다가 퇴근 후 4일 내내 시공하느라 힘이 들긴 했지만 줄눈만 새롭게 시공했을 뿐인데도 베란다 분위기가 한층 밝아져 만족한다"고 말했다.

다만, DIY로 줄눈 시공을 할 경우 반드시 명심해야 할 점이 하나 있다. 바로 시공 직전에 줄눈 부위 물 청소는 금물이라는 것이다. 줄눈에 물기가 남아있는 경우 줄눈 시공에 쓰이는 용액 등 재료가 타일 사이사이에 제대로 정착하지 못하기 때문에 애로점이 커질 수 있다. 때문에 줄눈 시공 전에는 반드시 욕실, 베란다 등에 있는 물기를 제거하고 말려놔야 한다. 그 다음 작업부터는 간단하다. 타일 사이에 낀 물때와 곰팡이를 제거한 뒤 줄눈 시공 재료를 타일 사이의 틈에 붓고 그대로 놔두면 완성이다.

요즘에는 줄눈 시공 재료에 금·은박 등 반짝이를 섞어 사용하기도 한다. 반짝이를 넣으면 시각적 효과를 더욱 배가할 수 있는 동시에 물때, 곰팡이 등이 끼어도 눈에 잘 띄지 않도록 해주기 때문에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전언이다.

물론 줄눈 시공으로 인테리어 리모델링을 했다고 하더라도 추후 꼼꼼한 관리는 필수다. 과거의 하얀색 줄눈보다야 최근 시공 트렌드와 자재가 더러움을 방지하고 감춰주는 효과가 큰 것은 사실이지만 '만병통치약'이 될 수는 없기 때문. 주기적인 청소는 물론 수시로 환기시켜 공기가 잘 순환하도록 해주는 노력이 필요하다.

신아름
신아름 peut@mt.co.kr

머니투데이 증권부 신아름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