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48.12 830.17 1114.80
▼9.1 ▼0.1 ▲7.4
-0.39% -0.01% +0.67%
블록체인 가상화폐

'회원정보 유출' 인터파크 상대 첫 손배소…1인당 50만원 규모

머니투데이 한정수 기자 |입력 : 2016.08.01 19:56
폰트크기
기사공유
1000만명이 넘는 회원들의 개인정보가 유출된 인터파크 사태와 관련한 첫 손해배상 청구 소송이 제기됐다.

인터파크 개인정보 유출 피해 회원 77명은 1일 인터파크를 상대로 서울중앙지법에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이들은 1인당 50만원씩을 지급하라고 인터파크 측에 청구했다.

이들의 소송을 대리하는 법무법인 평강은 1차적으로 원고수를 최소화해 소송을 진행한 뒤 승소하면 추가로 집단 소송을 진행할 방침이다. 평강 관계자는 "명백히 인터파크 측이 주의의무를 위반한 만큼 배상 책임을 묻는 데 지장이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인터파크는 지난 5월 북한 정찰총국으로 추정되는 해커들로 인해 회원 정보 1030만건이 유출되는 사고를 겪었다. 인터파크는 지난달 11일 이 사실을 경찰에 알리고 회원들에게는 2주 뒤인 지난달 25일에야 해당 사실을 고지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한편 서울YMCA는 회원 개인정보를 유출한 혐의로 강동화 인터파크 대표와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를 서울중앙지검에 1일 고발했다. YMCA 관계자는 "인터파크가 법상 보호조치 의무를 게을리했기 때문에 사태가 벌어졌다"고 주장했다.

한정수
한정수 jeongsuhan@mt.co.kr

안녕하세요. 사회부 법조팀 한정수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