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08.98 831.85 1123.20
보합 5.97 보합 2.97 ▼3.4
09/18 16:00 코스피 기준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고구마탕? 맛탕?… 국물도 없는데 이름이 왜

[우리말 안다리걸기] 57. 단것을 나타내는 말 '당'(糖), 때로는 '탕'

우리말 밭다리걸기 머니투데이 김주동 기자 |입력 : 2016.09.27 13:21|조회 : 10574
폰트크기
기사공유
편집자주'우리말 밭다리걸기' 2탄입니다
/사진=pixabay
/사진=pixabay
꽤 예전에는 중국집에 짜장면 배달 주문을 넣으면 서비스로 이것을 조금 주기도 했습니다. 한동안 길거리음식으로도 인기가 많았던 이 음식은 '고구마탕', 혹은 '고구마 맛탕'이라고 불리는데요. 달달하면서도 아삭한 느낌이 부드러운 고구마와 잘 어우러지는 게 매력입니다.

그런데 여기 이름에 들어간 '탕'은 낯선 느낌도 듭니다. 감자탕, 갈비탕과 같은 국물요리도 아닌데 이름이 비슷한데요. 사실 사전에는 고구마탕도 맛탕도 나오지 않습니다. 하지만 이 이름은 우리가 보통 단것을 가리킬 때 쓰는 '당'(糖)에서 나왔습니다.

당분, 당뇨, "당 떨어졌나봐" 등처럼 쓰이지만 설탕, 사탕처럼 소리가 달라지기도 합니다. 고구마탕(맛탕)을 만들 때는 고구마에 설탕 녹인 것을 입히지요.

같은 중국요리 중 '탕수육'에도 같은 글자가 들어 있습니다. 풀어 설명하면 '단 국물'을 '튀긴 고기' 위에 얹은 것으로 볼 수 있습니다.

1958년 5월18일 경향신문에는 '중국요리 두 가지'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요리법을 소개하는데요. 여기에는 탕수육과 함께 '고구마탕'이라는 이름이 등장합니다. 중식조리기능사 실기시험 과제에도 고구마탕이라는 이름이 있었습니다. 과거형으로 쓴 것은 2014년부터 '빠스 고구마'로 바뀌었기 때문인데요. 시험 관계자는 "전문가와 현장의 의견을 반영해 바꾼 것"이라고 설명합니다.(빠스는 중국어로 '拔絲'(발사)라고 씁니다. 이 음식 조각을 집어들 때 녹인 설탕이 실가닥 뽑히듯 늘어지는 모습에서 나온 말이라고 합니다.)

당의정? 약을 먹기 쉽게 하려고 설탕 성분을 옷 입히듯 감싼 알약을 이렇게 말하죠. 풀어 보면 '달달한 의복'을 입힌 약 정도가 되겠네요.
당의정? 약을 먹기 쉽게 하려고 설탕 성분을 옷 입히듯 감싼 알약을 이렇게 말하죠. 풀어 보면 '달달한 의복'을 입힌 약 정도가 되겠네요.
위 사례를 보면 처음 이 음식이 소개됐을 때는 고구마탕으로 시작된 게 아닐까 추측되는데요. 현재는 '맛탕'이 더 많이 쓰이는 듯합니다.

국립국어원도 국어사전에는 두 낱말을 싣고 있지 않지만 로마자표기 용례에서는 '고구마맛탕'(goguma-mattang)을 올려 놓고 있습니다.

마무리 문제입니다. 요리 프로그램에서 종종 듣게 되는 말인데요. 빈 칸에 들어갈 말은 무엇일까요?

"… 한 큰술을 넣으시고요. 다음엔 □□양념을 넣어주세요."
1. 가즌  2. 갖은
3. 가진  4. 갖인

고구마탕? 맛탕?… 국물도 없는데 이름이 왜
정답은 2. 갖은  이 말은 '골고루 갖춘', '여러가지의'라는 뜻입니다.



김주동
김주동 news93@mt.co.kr

다른 생각도 선입견 없이 보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