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08.98 831.85 1123.20
보합 5.97 보합 2.97 ▼3.4
09/18 16:00 코스피 기준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문화를 일구는 사람들 관련기사245

“‘손님’아닌 ‘멤버’로 오는 참가자의 주인의식이 성공의 길”

[인터뷰] ‘자라섬국제재즈페스티벌’에서 만난 조윤선 문체부 장관…“‘자발적 커뮤니티’ 다시 불 지펴야”

문화를 일구는 사람들 머니투데이 가평(경기도)=김고금평 기자 |입력 : 2016.10.05 03:01
폰트크기
기사공유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검은색 점퍼, 보라색 우비, 장화 등 폭우에 대비한 모든 장비를 갖추고 나타났다. 2일 역대 장관 중 처음으로 ‘제13회 자라섬국제재즈페스티벌’ 현장을 찾은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현장을 모르면 아무것도 말할 수 없다”며 페스티벌 곳곳을 누볐다.

축제 3일(1~3일) 중 유일하게 거센 폭우가 내린 2일은 한불 수교 130주년 기념으로 마련된 양국 상호 교류 프로그램 중 ‘프랑스 재즈’가 조명되는 날이었다. 조 장관은 이날 오후 4시쯤 프랑스 아티스트 6명과 환담한 뒤 곧바로 무대를 찾았다.

조 장관에게 재즈는 낯설지 않은 음악 장르였다. 외국에 여행할 때, 그는 재즈와 접할 기회가 많았다고 했다.

“뉴욕 링컨센터나 블루노트에서 재즈를 주로 들었어요. 뭐랄까요. 재즈는 연주자의 혼이 느껴져서 쉽게 빠져드는 것 같아요. 개인적으로는 저와 이름이 같은 재즈보컬리스트 나윤선 씨의 '광팬'이기도 해요.”

메인 무대인 ‘재즈 아일랜드’에 도착한 조 장관은 30분간 록과 전자음악이 재즈와 연결된 다이니우스 플라우스카스 그룹의 퓨전 재즈를 감상했다. 그는 “빗속에서 듣는 역동적인 재즈는 굉장히 인상적”이라며 “무엇보다 관객이 이 궂은 날씨에도 요동하지 않고 집중해서 듣는 태도가 너무 훌륭하다”고 했다.

수만 명이 모이는 ‘살아있는 현장’에 온 소감이 어떠냐고 묻자, 조 장관은 “페스티벌의 모범을 보여주는 것 같다”고 했다. 그는 ‘3단계 성공 법칙’을 얘기했다. 민간 전문가가 오랫동안 의지를 꺾지 않고 축제를 기획한 데 이어 법인을 만들어 지속 가능한 포맷으로 만든 뒤 지역 주민까지 참여하게 해 모두가 행복한 콘텐츠를 누릴 수 있도록 했다는 점에서 ‘모범적’이라고 했다.

2일 '제13회 자라섬국제재즈페스티벌'에 참석한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가운데)이 축제 곳곳을 돌아다니며 현장 분위기를 살폈다. 조 장관은 한-불 상호교류의 해 부스에서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문화체육관광부<br />
2일 '제13회 자라섬국제재즈페스티벌'에 참석한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가운데)이 축제 곳곳을 돌아다니며 현장 분위기를 살폈다. 조 장관은 한-불 상호교류의 해 부스에서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문화체육관광부

“축제의 가장 큰 힘은 사람을 불러모으는 일이잖아요. 단순히 어떤 특정 계층이 아니라, 아기를 안고 온 젊은 부부나 연인, 학생 등 다양한 사람들이 이곳 자라섬페스티벌에 참여하죠. 특히 폭우에도 이곳을 진정으로 즐기려는 사람들을 보면, ‘손님’이 아니라 ‘멤버’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또 메인무대뿐 아니라, 프로가 되려는 아마추어 팀들에게 무대에 오를 다양한 기회를 제공하는 것도 축제가 활성화할 수 있는 중요한 요인이라고 봐요. 정부가 해야 할 일은 성공으로 가는 길을 더 열어줄 수 있도록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는 거예요.”

조 장관은 전국 지방자치단체가 한해 여는 축제가 모두 1264개라고 정확히 기억했다. 각 지자체가 평균 5~6개씩 축제를 여는 셈이다. 하지만 이 축제가 모두 성공의 길을 걷는 건 아니다. ‘자라섬’처럼 성공한 축제가 되는 데 필요한 배경은 무엇일까. 조 장관은 “참여자의 주인의식”이라고 꼬집었다.

“우리나라는 예로부터 지역마다 ‘자발적 커뮤니티’가 활발하게 전개됐어요. 농경사회에서 산업사회로 가면서 이 기능이 잠시 중단됐죠. 이제는 이런 잠재된 가치를 다시 발현시킬 시점이라고 봐요. 정부가 현재 추진 중인 ‘관광두레’ 사업도 지역주민이 직접 만들어가는 관광사업 공동체거든요. 정부의 정책은 현장에서 집행하는 모델을 잘 활용할 수 있도록 돕는 거예요. 자라섬이 음악이라는 테마로 승부를 걸었듯, 또 다른 지역에선 트래킹이나 역사탐험, 전통시장 등 특화된 테마로 커뮤니티가 활성화했으면 하는 바람이 있어요.”

우후죽순 난립하는 축제를 가리고, 우수 관광 축제에 대한 지원을 제대로 하기 위해 조 장관은 “진짜”라는 말을 여러 번 반복했다.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왼쪽 네번째)이 2일 경기도 가평군에서 열린 '제13회 자라섬국제재즈페스티벌'의 ‘프랑스 포커스 리셉션’에 참석해 파비앙 페논 주한 프랑스대사(왼쪽 세번째)와 인재진 총감독(가운데), 김성기 가평군수(왼쪽 두번째) 등과 한불 상호교류의 해를 축하하고 있다. /사진제공=문화체육관광부<br />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왼쪽 네번째)이 2일 경기도 가평군에서 열린 '제13회 자라섬국제재즈페스티벌'의 ‘프랑스 포커스 리셉션’에 참석해 파비앙 페논 주한 프랑스대사(왼쪽 세번째)와 인재진 총감독(가운데), 김성기 가평군수(왼쪽 두번째) 등과 한불 상호교류의 해를 축하하고 있다. /사진제공=문화체육관광부

“‘진짜’는 사람들이 쉽게 알아보죠. 그래서 콘텐츠를 기획하고 생성하는 과정에서부터 진정성이 투영되는 작업이 꼭 필요해요. 다음엔 그것이 지속 가능한 것인지 따져보고 맞는다면 빈틈을 메워주는 것이 정부의 일이라고 생각해요. 지역의 사람을 모으고, 지역의 경제를 살리는 것이 곧 관광산업의 시작이자, 지역 행복의 밑거름 아닐까요?”

조 장관은 내친김에 올해 대표축제 3개 중 남은 1곳인 화천 산천어축제도 방문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인터뷰가 끝나갈 무렵, 찬바람이 싸늘하게 천막 사이로 들어왔다. 조 장관은 몸을 녹이자며 ‘뱅쇼’(따뜻한 와인) 한잔을 건넸다.

한 움큼씩 떨어지는 빗소리에 와인 한잔, 세련된 선율 한가락이 어우러지는 낭만적 분위기에 젖어들 때, 조 장관이 인기척에 놀라 말했다. “아, 벌써 갈 시간인가요?” 재즈 리듬에 맞추던 그의 가벼운 발이 무거운 발걸음으로 변하기 시작했다.

김고금평
김고금평 danny@mt.co.kr twitter facebook

사는대로 생각하지 않고, 생각하는대로 사는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