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머니투데이

'로또'라는 점포겸용 단독주택용지, 잘못 신청하면 1000만원 날려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로또'라는 점포겸용 단독주택용지, 잘못 신청하면 1000만원 날려

머니투데이
  • 배규민 기자
  • VIEW 21,065
  • 2016.10.09 06:5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배규민의 '땅땅' 거리며 사는 법]용지마다 거주 기간, 대상 달라

image
#서울 소재 대기업에 다니는 김씨(51)는 경기도권에 점포겸용 단독주택용지를 분양 받을 생각이다. 퇴직 뒤에 거주 문제도 해결할 수 있고 임대 수익도 올릴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지난달부터 서울 거주자는 경기도권에 점포겸용 단독주택 용지에 청약 신청을 할 수 없어 고민이 크다. 경기도로 이사라도 가야 하는 건지 고민이 깊다.

점포겸용 단독주택용지는 최소 수 백대 1, 최고 수 천대 1의 청약 경쟁률을 기록할 정도로 인기가 좋아 '로또'로 불린다. 보통 3~4층 규모로 1층은 상가, 꼭대기 층은 거주, 가운데 층은 주거용 임대로 운영할 수 있다. 공급이 제한적인데 인기가 높다 보니 투자수요도 상당하다.

과열 양상을 띠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지난달부터 '거주자 우선'으로 청약 자격에 제한을 뒀다. 해당 지역마다 자격 요건에 차이가 있어 공고문을 꼼꼼히 봐야 한다. 1순위 자격이 신청할 때 걸러지는 게 아니므로 본인이 해당 되는지부터 먼저 확인해야 한다. 자격 조건이 안 되는데 신청해 당첨되면 신청은 무효가 되고 신청예약금 1000만원도 돌려 주지 않는다.

거주자 우선이지만 입지에 따라 자격 제한을 확대하거나 축소하기도 한다. 시장의 관심이 뜨거운 동탄2신도시(89필지)는 자격 제한 조건을 더 좁혔다. 1순위 자격조건은 올해 7월7일 이전부터 해당 지역인 화성시와 인근인 수원, 용인, 평택, 오산, 안산시에 주민등록을 둔 세대주만 가능하다. 2순위 자격조건은 올해 7월7일 이전부터 경기도에 주민등록을 둔 세대주다. 하지만 1순위에서 청약이 마감되면 2순위 접수는 받지 않는다.

감포한강(9필지)은 동탄2신도시에 비해 자격조건이 덜 까다롭다. 공고일(9월30일)기준으로 주민등록상 경기도에 거주하는 세대주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서울에 사는 사람도 경기도 점포겸용 단독주택용지 청약이 아예 불가능 것은 아니다. 서울과 인접한 경기도의 경우 지역본부 여건에 따라 인접한 서울시 일부 지역 등으로 신청 자격 대상을 넓힐 수 있기 때문이다. 다만 LH가 경쟁률을 낮추기 위해 거주자 우선으로 자격 제한을 둔 만큼 대상지 확대 가능성은 낮다는 게 LH의 이야기다.

LH 담당자는 "거주자 우선이라는 원칙만 정하고 거주 기간의 조건, 지역 등을 미리 정하지 이유는 위장 전입 등의 부작용을 막기 위해서"라며 "택지마다 신청자격이 달라질 수 있기 때문에 소비자들은 공고문을 잘 봐야 한다"고 말했다.

미분양이 나서 다시 공급되는 점포겸용 단독주택용지들은 거주 지역에 상관 없이 청약이 가능하다. 세대주당 한 필지만 신청 가능하다는 점도 기억해야 예약금을 날리는 낭패를 막을 수 있다.

LH에 따르면 이달부터 연말까지 전국 9개 사업지구 총 373필지를 공급한다. 이달에는 화성동탄2(89필지), 목포백련(7필지), 안성아양(49필지), 파주운정(5), 파주교하(10필지), 울산우정(3필지), 남양주별내(69필지)가 공급된다. 다음 달에는 논산강산(8필지), 대구국가산단(133필지)이 청약 신청을 받을 예정이다.



칼럼목록

종료된칼럼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2/1~)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