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08.46 826.91 1121.10
▼0.52 ▼4.94 ▼2.1
09/19 16:00 코스피 기준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대기업 취업이 중요한가요?" 강소기업 택한 '신입사원'들

[청년취업 '서울형 강소기업'이 답이다④]강소기업 택한 신입사원들 인터뷰…"사내 분위기와 다양한 경험, 원하는 일 할 수 있는 게 더 중요해"

머니투데이 남형도 기자 |입력 : 2016.10.20 05:42|조회 : 5301
폰트크기
기사공유
조민희씨(28)는 지난 9월 '서울형 강소기업'인 홍보대행사 피알원에 입사했다. 기획조정실에서 피알원 홍보 직무를 맡고 있는 조씨는 대기업이든 중소기업이든 규모는 별로 중요하지 않다며 성장가능성을 보고 하고 싶은 분야의 좋은 기업에 도전해보면 좋을 것 같다고 청년구직자들에게 조언했다./사진=피알원 제공
조민희씨(28)는 지난 9월 '서울형 강소기업'인 홍보대행사 피알원에 입사했다. 기획조정실에서 피알원 홍보 직무를 맡고 있는 조씨는 대기업이든 중소기업이든 규모는 별로 중요하지 않다며 성장가능성을 보고 하고 싶은 분야의 좋은 기업에 도전해보면 좋을 것 같다고 청년구직자들에게 조언했다./사진=피알원 제공


#. 조민희씨(28)는 지난달 홍보(PR) 전문회사인 '피알원'에 입사했다. 2006년 설립된 피알원은 10년 동안 꾸준히 성장하며 지난해 약 150억원의 매출을 달성하는 등 업계를 대표하는 종합 홍보컨설팅 회사가 됐다. 정규직 비율은 88%이며, 이직률도 3%대로 낮은 편이다. 지난 8월엔 서울시가 심사를 거쳐 인증하는 '서울형 강소기업'으로 선정됐다.

조씨는 피알원 기획조정실에서 기업을 홍보하는 업무를 맡아 회사 홈페이지나 공식 블로그, SNS 등을 관리하고 있다. 기존 회사에서 홍보 경력을 쌓았던 조씨는 경험과 전문성을 더 많이 쌓기 위해 피알원으로 옮겼다. 조씨는 "성장가능성도 높고, 직원들 간 소통이 잘되는 점이 좋다"면서 "대기업, 중소기업 등 기업 규모는 별로 중요하지 않다. 하고 싶은 분야에서 좋은 기회가 있다면 도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청년 취업난'이 사회문제로 급부상한 가운데 청년 구직자들 중엔 다수가 선호하는 대기업 이외 기업으로 눈길을 돌려 취업에 성공한 청년들이 있다. 이들은 원하는 일을 할 수 있고, 보다 다양한 경험을 쌓을 수 있고, 조직 문화가 좋다면 기업 규모는 크게 중요하지 않다고 말한다. '서울형 강소기업'에 실제로 입사한 신입사원들을 만나 얘기를 들어봤다.

최계호 씨(27)는 지난달 IT 기업인 '스페이스링크'에 입사했다. 1997년 설립된 스페이스링크는 위성통신 기술을 선도하며 핸드드라이어 '바이오장풍' 등을 선보였고, 국내시장 점유율 1위를 달성하기도 했다. 컴퓨터공학을 전공한 최씨는 스페이스링크에서 위성시스템 개발을 맡았다.

최씨는 대기업에선 못하는 다양한 직무 경험을 하고 싶어 스페이스링크를 선택했다. 그는 "대기업에 취업한 동기들을 보면 맡은 프로젝트만 하는데, 중소기업에서는 제안서도 쓰고 개발도 하고 여러가지 경험을 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라고 말했다. 업무에 치이지 않도록 칼퇴근이 보장되고, 남는 시간에 공부를 할 수 있는 것도 최씨가 꼽는 스페이스링크의 장점이다.

지난달 울트라브이에 입사한 신입사원 이아련씨(29)는 원래 외국계 항공사 승무원으로 일하다가 이직했다. 봉합사(녹는실)와 화장품, 의료기기 등을 제조하는 울트라브이는 지난해 매출액이 60억원으로 2011년 설립 때보다 약 4배 가까이 뛰며 지난달 '서울형 강소기업'에 선정됐다. 근로자 전원이 모두 정규직이고, 청년 근로자 비율도 80% 이상으로 높다.

이씨는 울트라브이 해외영업팀에서 제품 수출 등 업무를 맡고 있다. 이씨는 "화장품이나 시술 등도 미리 이용해 볼 수 있고, 소규모인 대신 다들 친근한 분위기에 퇴근할 때 눈치 보지 않는 유연한 조직 문화 등이 강점"이라고 말했다. 이어 "대기업만 목표로 할 수도 있지만, 중소기업 중에서도 일하기 좋은 곳이 있으니 서울형 강소기업을 비롯해 신뢰할 수 있는 곳을 찾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인테리어 전문가를 꿈꾸는 최은희(25)씨는 하고 싶은 일을 하기 위해 지난달 한방차 프랜차이즈 기업인 '오가다'에 취직했다. 국내 최초로 한방차 프랜차이즈를 시작한 오가다는 지난 5월 기준 국내 140개 매장을 내고 미국 진출에 나서는 등 성장을 거듭하는 강소기업이다. 최씨는 "매장 인테리어를 맡고 있는데, 지역 특성에 따라 인테리어 시공이 어떻게 달라지는지 경험할 수 있어서 좋다. 전문가가 되는 것이 꿈"이라고 말했다.

남형도
남형도 human@mt.co.kr

쓰레기를 치우는 아주머니께서 쓰레기통에 앉아 쉬시는 걸 보고 기자가 됐습니다. 시선에서 소외된 곳을 크게 떠들어 작은 변화라도 만들겠다면서요. 8년이 지난 지금도 그 마음 간직하려 노력합니다. 좋은 제보 언제든 기다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