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80.44 670.82 1133.90
보합 5.65 보합 16.47 ▲5.6
-0.27% -2.40% +0.50%
양악수술배너 (11/12)조 변호사의 가정상담소 (10/18)
블록체인 가상화폐

[정유신의 China Story]가속도 붙은 이노베이션

폰트크기
기사공유
[정유신의 China Story]가속도 붙은 이노베이션
최근 중국의 이노베이션에 속도가 붙는 것 같다. 2만km에 달하는 중국내 고속철도를 필두로 지난 6월엔 중국산 여객기 ARJ21-700이 상하이~청두 운항을 개시했고, 세계 최초의 양자 통신위성 ‘묵자’(墨子)를 쏘아 올리는 등 장비제조업에서 독자적인 이노베이션 성공사례를 보여주고 있다. 경쟁력을 갖춘 고품질 하이테크제품도 세계시장에서의 인지도를 높이고 있다. 드론제조에 있어 세계 최대 업체인 DJI(大疆社)는 미국시장의 점유율이 50%다. 또 그의 경쟁상대인 광저우의 EHANG(億航社)는 2016년 1월 세계 최초로 유인드론 ‘億航184’를 선보데 이어 올해 내로 드론택시를 상업화하겠다고 한다. 특히 화웨이는 중국 이노베이션의 상징이다. 중국내는 물론, 유럽, 미국, 러시아, 중동 등에 16개의 연구개발 거점과 28개의 이노베이션센터를 갖고 있는 중국 브랜드 1위 기업이기도 하다.

바이두, 알리바바, 텐센트 등 3사도 인터넷업계에서 세계적인 지명도를 얻고 있으며, 인터넷플러스전략을 기반으로 날로 확장되고 있는 공유경제(sharing economy)는 새로운 수익모델로 중국내의 다른 산업에 커다란 충격을 주고 있다. 디디추싱(滴滴出行)이 시작한 자가용차의 탑승서비스 이용자수는 작년에만 13억으로 가히 교통혁명이라 불릴 만하다.

몇 년 전만 해도 양적 성장은 몰라도 질적, 기술성장은 뒤쳐졌다는 중국이 어떻게 이렇게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 걸까. 물론 민간업체의 경쟁을 통한 혁신이 가장 중요한 성공요인임에는 틀림없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그 배후에 있는 중국정부의 일관된 정책노력이 크게 주효했다고 보고 있다. 중국은 2000년대 초까지 세계의 공장으로서 경제발전을 위한 기술혁신은 ‘시장과 기술을 바꾸는 정책’(市場換技術政策) 하에 외국의 기술도입과 모방에 의존해왔다. 그러나 임금상승으로 가격경쟁력에 문제가 생긴데다, 지적소유권이란 국제특허문제에 봉착하면서 정책을 완전히 바꿔버렸다. 소위 이노베이션국가로의 전환이다. 중국은 계획을 세울 때 보통 10년 이상이다. 2006년 ‘국가 중장기 과학기술발전계획(2006~2020년)’을 세우면서 2020년까지 세계 톱 수준의 기술력 보유목표를 선언했고, 그 후 과학기술 최우선정책을 지속해왔다. 그 결과 이처럼 빠른 이노베이션 성과를 얻고 있는 셈이다.

현 시진핑정부는 아예 성장속도보다 성장의 질 즉 경쟁력을 더 중시하는 신상태경제란 캐치프레이즈를 내건 상태다. 구체적으론 두 가지 정책이 핵심. 첫째, 제조업을 중심으로 하는 기존산업의 ‘업그레이드정책’으로, 2015년 3월 양회 때 발표한 ‘제조2025’를 꼽는다. 향후 10년간 공업화와 정보화의 융합으로 제조업을 스마트화, 네트워크화 및 디지털화함으로써 지금까지의 제조대국에서 제조강국으로 탈바꿈하겠다는 목표다.

둘째는 소셜 이노베이션과 오픈 이노베이션의 중요성을 간파한 리커창총리가 2014년 9월 발표한 ‘대중창업정책’과 이를 뒷받침하기 위한 ‘인터넷플러스정책’이다. 주요 내용에는 모바일 인터넷, 빅데이터와 제조업의 융합, 저자상거래와 인터넷금융 즉, 핀테크의 발전, IT기업에 의한 직구, 역직구를 활용한 해외진출 등이 포함돼 있다. 인터넷플러스정책은 비용과 시간을 절감할 수 있는 인터넷창업의 활성화, 인터넷 + 다른 산업의 연결 즉, O2O(Online to Offline) 비즈니스를 촉진시켜 산업간 경계를 허물고 치열한 경쟁을 통해 효율성을 높이고 있다. 물론 산업영역이 없어짐으로써 새롭고 다양한 수익모델이 나오고, 그에 따라 창업과 고용창출효과도 얻고 있다는 시장평가다.

어느 국가든 경제와 사회가 활발해지려면 창업과 이노베이션이 필수다. 이노베이션은 신기술과 신제품이란 좁은 뜻이 아니라, 슘페터 말과 같이 ‘기술과 시장의 융합’이라는 좀 더 넓은 뜻으로 봐야한다. 따라서 이노베이션은 기술을 이용해서 시장을 창출함으로 목표로 해야 하고, 그런 점에서 중국이 시장창출을 위한 인프라로서 모바일, 인터넷플러스정책을 과감하게 펴나가는 점은 높이 평가할 만하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