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실시간 속보

KB리브온공동설문 (-12.18)대한민국법무대상 (-1.28)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대통령 비하 발언 때문에 해임"…靑 입김?

황상민 전 연세대 교수 "정권 압력에 해임됐다" 주장…정갑영·김성주 "사실무근"

머니투데이 윤준호 기자 |입력 : 2016.11.11 05:44|조회 : 26055
폰트크기
기사공유
황상민 전 연세대 심리학과 교수(현 위즈덤센터 심리상담가)./ 사진=머니투데이 자료사진
황상민 전 연세대 심리학과 교수(현 위즈덤센터 심리상담가)./ 사진=머니투데이 자료사진
올 초 전격 해임된 황상민 전 연세대 심리학과 교수(현 위즈덤센터 심리상담가)의 해임 배경에 새삼 관심이 쏠린다.

최순실 사태가 터지면서 이번 정부 들어 선뜻 이해하기 어려웠던 각 분야 여러 결정들 중 상당수가 부당한 정권의 외압이 작용한 것으로 의심받고 있는 탓이다.

심리분석 전문가로 이름을 알려온 황 전 교수는 공교롭게 2013년 정권 1년 차에 박근혜 대통령을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무녀'(巫女, 무당)로 표현했다.

황 전 교수는 연세대에서 해임된 게 "청와대 입김 때문"이라고 주장한다. 그러나 당시 연세대 총장이었던 정갑영 명예 특임교수는 "사실이 아니다"고 반박한다. 황 전 교수가 '메신저' 역할을 했다고 지목한 김성주 대한적십자사 총재도 의혹을 부인했다.

황 전 교수는 최근 머니투데이와 인터뷰에서 "최순실 국정농단 파문 이후 각종 의혹이 온 나라를 뒤덮었다"며 "이 정권 아래 부당한 해임을 직접 겪어 보니 모든 게 실제로 가능한 이야기더라"고 말했다.

연세대는 올해 1월 황 전 교수를 심리학과 교수직에서 해임했다. 부인이 설립한 민간연구소 위즈덤센터에 이사로 재직하며 연구비를 받는 등 사립학교법상 '겸직 금지 의무' 조항을 어겼다는 이유에서다.

황 전 교수는 "위즈덤센터에 2004년부터 급여 없이 명목상 연구이사로 있었다"며 "2014년에는 안식년을 맞아 센터에서 연구활동을 했다. 교수가 본연 임무인 연구를 하는데 그게 어떻게 겸직 활동이냐"고 억울해 했다.

황 전 교수는 3년 전 자신이 박 대통령을 가장 먼저 '무당'이라고 일컬었던 기억을 떠올렸다. 그게 진짜 해임 사유일 수 있다는 얘기다.

황 전 교수는 "2012년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정치심리극장'이란 책을 펴내면서 각 정당 후보를 만나 인터뷰했다"며 "그때 박 대통령을 직접 보면서 느낀 첫인상은 껍데기만 있을 뿐 자기 영혼은 없는 무당이었다"고 말했다.

책을 펴낸 이듬해 한 언론과 인터뷰에서 박 대통령을 '무녀'라고 표현하며 '세상에 살고 있으나, 세상에 속하지 않은 인물'이란 설명을 덧붙이기도 했다.

황 전 교수는 "심리 연구·분석을 바탕으로 '무녀'라는 단어를 썼는데 공교롭게도 최근 무당·굿판 의혹과 맞아 떨어졌다"고 말했다.

정갑영 전 연세대 총장(왼쪽), 김성주 대한적십자사 총재./ 사진제공=뉴스1
정갑영 전 연세대 총장(왼쪽), 김성주 대한적십자사 총재./ 사진제공=뉴스1
황 전 교수는 부당 해임 과정에서 정권과 교감한 인물로 정갑영 전 연세대 총장과 김성주 대한적십자사 총재를 지목했다.

황 전 교수는 "박 대통령이 2014년 독일 드레스덴 공대에서 명예박사 학위를 받도록 어레인지(arrange, 일을 처리)한 사람이 바로 정 전 총장"이라고도 주장했다.

김 총재는 황 전 교수가 2012년 대선 후보로 나온 박 대통령을 두고 '생식기만 여성'이라고 발언하자 당시 새누리당 공동선대위원장 자격으로 연세대에 항의 방문해 해임을 요구한 전력이 있다. 이번 사태 이후에는 최순실씨 비밀모임 '팔(八)선녀' 중 하나라는 의혹까지 세간에 돌았다.

하지만 당사자들은 외압설을 모두 부인했다. 정 전 총장은 "해임은 재단 징계위원회와 교원 인사위원회가 정식 절차를 거쳐 결정했다"며 "내가 개입한 적도 없고 알고 있는 내용도 없다"고 말했다.

또 "지금은 (황 전 교수와) 교육부의 싸움이지 학교(연세대)에 물어볼 내용은 아니다"며 "(드레스덴 공대 이야기도) 전혀 상관이 없다"고 말했다.

김 총재도 "2012년 연세대에서 우려를 표명한 것 이외에 따로 액션(action)을 취한 건 없다"며 "황 전 교수가 아닌 다른 사람이었더라도 남녀차별 등 개인을 모욕하면 기본인권 보호 차원에서 항의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 차원에서 (연세대에) 얘기했지 다른 의도는 없었다"며 "팔선녀 의혹도 모두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황 전 교수는 4월20일 교육부 교원소청심사위원회에 해임취소 소청을 냈지만 기각당했다. 현재는 여기에 불복하고 서울행정법원에 기각 취소 심판을 요청한 상태다.

윤준호
윤준호 hiho@mt.co.kr

사회부 사건팀 윤준호입니다. 서울 강남·광진권 법원·검찰청·경찰서에 출입합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1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Nich Ko  | 2016.11.11 11:14

이제까지 나온 의혹이 모두 사실이 아니라고 했지만.. 결국 사실로 판명되지 않았나..? 선조들이 남겨신 속담.. 하나라도 틀린말 없다.. 아니땐 굴뚝에 연기나랴..?

소셜댓글 전체보기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