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82.58 690.81 1125.80
▼17.98 ▼11.32 ▼2.8
-0.86% -1.61% -0.25%
양악수술배너 (11/12)KMA 컨퍼런스 배너 (11/9~11/22)
블록체인 가상화폐
문화를 일구는 사람들 관련기사245

老신부의 꾸짖음 "朴대통령, 무릎 꿇던 소녀 시절로 돌아오라"

함세웅 신부 "대통령은 '인간성 상실…1차 대국민 담화, 10·26과 같은 감격이었다"

문화를 일구는 사람들 머니투데이 김지훈 기자 |입력 : 2016.11.30 03:10|조회 : 336620
폰트크기
기사공유
함세웅 신부. /사진=김지훈 기자
함세웅 신부. /사진=김지훈 기자

자그마한 몸집의 노(老) 신부는 기자에게 뜻밖의 말을 꺼냈다. 자신을 차디찬 감옥으로 보낸 이의 딸을 위해 기도를 하며 지낸다는 것이다.

그는 고 박정희 전 대통령이 집권하던 1970년대 민주화 운동에 투신하면서 두 차례 투옥된 함세웅 신부(74·아우구스티노·사진)다. 그가 창립한 천주교정의구현전국사제단은 유신 체제에 저항한 핵심 단체다. 그런 그가 박근혜 대통령이 진심으로 뉘우칠 수 있도록 하느님의 은총을 기도한다는 얘기다.

그는 박근혜 대통령이나 최순실에 대해 ‘구원의 가능성’을 언급했다. 강남 교회 신자였던 최순실이 다니던 교회의 목사들도 선뜻 입 밖에 내지 않던 말이다.

“구원이란 하느님의 영역이기 때문에 그분들이 침묵하셨을 거 같습니다. 다만 저는, 그들이 공동체 구성원을 향해 진심으로 뉘우치고 회개한다면, 반성하고 잘못을 고백한다면 하느님도 구원의 문을 열어주실 것으로 확신합니다.”

함 신부는 박 대통령이 소녀 시절 지녔던 순수함을 되찾기를 당부하며 거침없는 비판도 가했다. “그가 세종로성당에서 사제 앞에서 무릎을 꿇고 고백성사에 임했던 그 중고생시절의 순수함을 되찾아야 합니다. 지금 박근혜는 양심이 없기 때문에 인간성조차 상실한 모습입니다. ”
민족문제연구소 이사장으로 있는 함세웅 신부가 24일 연구소가 개최한 '라 콜라보라시옹 프랑스의 나치 부역자들'전 개막식에 참석했다. /사진제공=민족문제연구소
민족문제연구소 이사장으로 있는 함세웅 신부가 24일 연구소가 개최한 '라 콜라보라시옹 프랑스의 나치 부역자들'전 개막식에 참석했다. /사진제공=민족문제연구소

그는 1979년 ‘10·26’ 당시 느꼈던 전율을 최근 다시 한 번 느꼈다고 했다. 10·26은 그의 생애 가장 감격스러운 순간이기도 하다. “지난달 하얼빈의 안중근 의사 의거 현장을 가는 기차 안에서 박근혜의 1차 사과 담화를 문자로 접했을 때 37년 전 박정희 사망 때의 그 감격과 전율을 다시 느꼈습니다.”

함 신부는 마태오복음 10장 26절을 인용했다. “안중근 의사가 이등박문(이토 히로부미)을 척결하고, 김재규가 박 전 대통령을 제거한 그 날을 떠오르게 합니다. ‘감춰진 것은 알려지게 마련이고, 비밀은 드러나게 마련이다’는 이 구절이지요. 예수님께서 2천여 년 전 제자들에게 어떠한 경우에든 두려워하지 말라고 당부한 말씀입니다.”

그가 이사장으로 있는 민족문제연구소는 서울시와 함께 최근 중구 시민청에서 ‘라 콜라보라시옹 프랑스의 나치 부역자들’ 전을 개막했다. 친일 청산이 제대로 되지 못한 우리의 모습을 되돌아보자는 취지다.

12월 13일까지 열리는 전시는 파리 국립기록보존소의 소장 자료를 중심으로 나치 점령기 프랑스에서 협력했던 이들의 반역, 반인도적인 범죄 행위를 다룬다. 민족문제연구소는 내년 8월 개관을 목표로 식민지역사박물관 후원도 받고 있다. 일제의 침략과 수탈, 강제동원 기록 등 다양한 자료들을 전시하고, 과거사청산을 위한 시민운동 역사를 보전하기 위해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3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심용성  | 2016.12.01 15:36

안중근, 김재규 같은 열사가 필요한 시기다. 범법자가 국민의 뜻을 무시하고 버티고 있는 현 상황에서.

소셜댓글 전체보기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