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71.23 670.85 1133.30
보합 9.21 보합 0.03 ▼0.6
-0.44% +0.00% -0.05%
메디슈머 배너 (7/6~)조 변호사의 가정상담소 (10/18)
블록체인 가상화폐
문화를 일구는 사람들 관련기사245

박영수 특검 ‘위작 미인도 사건’ 무료 변호 맡은 '공익 변호사'

朴 대통령 임명 박영수 특검…미인도 위작 시비는 '인권 문제'라는 인식 공감

문화를 일구는 사람들 머니투데이 김지훈 기자 |입력 : 2016.11.30 18:50
폰트크기
기사공유
박영수 특별검사. /사진=뉴스1
박영수 특별검사. /사진=뉴스1

'비선실세' 최순실의 국정농단 의혹 규명을 위한 특별검사로 임명된 박영수(64·사법연수원 10기) 변호사가 25년째 논란을 겪는 미인도 위작 시비를 인권 문제로 인식하고 유족 측을 위한 무료 변론을 맡은 것으로 확인됐다.

30일 법조계에 따르면 이날 박근혜 대통령이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사건 특별검사로 임명한 박 특검은 지난 4월 바르토메우 마리 국립현대미술관장 등 국립현대미술관 전·현직 관계자 6명을 검찰에 고소·고발한 김정희 미국 몽고메리대 교수(고 천경자 화백 차녀) 측 법률 대리인의 일원이다.

유족 측은 이들에 대해 저작권법 위반, 허위공문서 작성 등 혐의를 제기했다. 미인도 위작 시비와 관련한 유족 측 변호인단 공식 명칭은 ‘위작 미인도 폐기와 작가 인권 옹호를 위한 공동 변호인단’이다.

박 특검은 국립현대미술관과 미술계 일부 관계자들이 고 천경자 화백과 유족의 인권을 침해했다는 문제의식에 공감해 변호인단에 동참한 것으로 알려졌다. 1991년 천 화백이 미인도에 대해 위작임을 천명했지만, 국립현대미술관이나 당시 진위 감정을 의뢰받은 한국화랑협회는 이를 수용하지 않았다.

그는 인권 문제를 비롯한 공익 문제에 대한 전반적 관심을 지닌 변호사로 평가받는다. 박 특검의 지인인 한 변호사는 "강직하고 용감한 성품으로, 인권과 시민의 권리를 소중하게 생각하는 법조인"이라고 평했다.

그는 검찰 재직 시절 SK분식회계 사건에서 최태원 회장을 구속 기소하고, 현대차 비자금 사건으로 정몽구 회장을 구속 기소하면서 ‘재계의 저승사자’라는 별명도 얻었다.

박 특검은 또, 서울시 세빛둥둥섬조성사업과 용인시의 용인경전철사업에서 재정낭비 증거를 확보했다고 주장하며 오세훈 전 서울시장과 실무 공무원을 업무상 배임 등의 혐의로 검찰에 수사 요청한 바 있다.

그는 1978년 제20회 사법고시에 합격한 이후, 서울고검장, 대검 중수부장 등을 역임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