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MT-KB부동산 설문조사 (~6/23)

"우병우, 국민이 잡자" 시민들 은신처로 몰려가

시민단체, 청문회 출석거부 규탄… 강남 논현동 장모 집앞서 기자회견

머니투데이 김민중 기자 |입력 : 2016.12.07 14:50|조회 : 504841
폰트크기
기사공유
박근혜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은 7일 오후 1시30분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한 고급빌라 앞에서 '국민이 잡는다, 우병우 감옥 가자' 내용으로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제공=퇴진행동
박근혜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은 7일 오후 1시30분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한 고급빌라 앞에서 '국민이 잡는다, 우병우 감옥 가자' 내용으로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제공=퇴진행동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의 공범으로 지목받는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청문회 출석을 피하자 시민들이 은신처로 추정되는 곳에 몰려가 규탄 목소리를 냈다.

박근혜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은 7일 오후 1시30분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한 고급빌라 앞에서 '국민이 잡는다, 우병우 감옥 가자' 내용으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 빌라는 우 전 수석 장모인 김장자 삼남개발 대표의 집이며 이 집에 우 전 수석이 숨어있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

퇴진행동은 "게이트의 공범인 우 전 수석의 청문회 출석거부를 강력히 규탄한다"며 강제 소환을 촉구했다. 죄가 없다면 숨지 말고 당당하게 청문회장에 나와야 한다는 주장이다.

당초 우 전 수석은 이날 열린 2차 청문회의 증인으로 채택됐지만 출석을 거부하고 있다. 국회 직원이 방문해 출석요구서를 전달하려 했지만 번번이 실패했다.

결국 국회는 이날 우 전 수석과 그의 장모 등 불출석 증인 10명에 대한 동행명령장을 발부했다.

그러나 동행명령장도 영장과 달리 강제력이 없어 우 전 수석을 청문회장에 세울 수 있을지는 여전히 불투명한 상태다.

현행법상 증인이 정당한 이유 없이 청문회에 출석하지 않으면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할 수 있다. 이후 우 전 수석은 제때 출석요구서를 받지 못해 출석하지 '못'했다고 주장할 것으로 보인다. 검사 출신으로 법률 지식에 밝은 우 전 수석이 법의 허점을 악용하고 있는 셈이다.



김민중
김민중 minjoong@mt.co.kr

사건·사고 제보 바랍니다. 사회부 사건팀에서 서울남부지검·남부지법, 영등포·구로·양천·강서 지역 맡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6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apple_kimkim  | 2016.12.09 19:18

현상금을 겁시다.돈을 모아서...

소셜댓글 전체보기


베스트클릭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