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실시간 속보

김기춘 전 비서실장 아내 "안돌아가신 것만해도 기적"...출석 후회

머니투데이 진경진 기자 |입력 : 2016.12.11 11:00|조회 : 468345
폰트크기
기사공유
김기춘 대통령 비서실장./사진=뉴스1
김기춘 대통령 비서실장./사진=뉴스1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국정조사 2차 청문회가 끝난 후 청문회 출석을 후회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김 전 실장의 아내는 지난 9일 채널A와의 인터뷰에서 "(청문회)에 안나가면 비겁하다 하니까 할 수 없이 나갔는데 그렇게 고생을 하셨다"며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너무나 많이 당해서 누구도 믿을 수가 없다"며 "못나가게 하고 병원에 입원해야했는데 안 돌아가신 것만 해도 정말 기적"이라고 했다.

앞서 지난 7일 열린 국정농단 2차 청문회에서 김 전 실장은 최순실씨를 묻는 질문에 끝까지 모르쇠로 일관했지만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제보받은 영상을 공개하면서 거짓말이 들통났다

당시 김 전 실장은 "죄송하다. 나도 이제 나이가 들어서. 최순실이라는 이름은 이제 보니까 제가 못 들었다 말할 수는 없다"고 고백했다.

진경진
진경진 jkjin@mt.co.kr

제보와 고견 모두 감사하게 받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18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Adele Stewart  | 2016.12.13 09:26

역대 더러운 권력에 빌붙어 옳고 그름도 모르는 그나물에 그밥, 그런 재산으로 자식도 호위호식 하고 생각도 똑같겠지~~~ 잘못되고 그름에 울부짖는자들 또는 아무 관련없는사람들은 너란넘과 ...

소셜댓글 전체보기


베스트클릭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