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82.58 690.81 1125.80
▼17.98 ▼11.32 ▼2.8
-0.86% -1.61% -0.25%
양악수술배너 (11/12)조 변호사의 가정상담소 (10/18)
블록체인 가상화폐

서울시, 50+세대 사회공헌 일자리 1575개 창출

머니투데이 김경환 기자 |입력 : 2016.12.19 11:15
폰트크기
기사공유
서울시가 2016년 한 해 동안 50+세대(만 50~64세)를 위한 사회공헌 일자리 1575개를 창출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1094개 대비 481개(44%)의 일자리가 늘어난 규모로 학교, 어르신, 취약계층 등 총14개 분야에서 일자리가 발굴·지원됐다.

사회공헌 일자리는 은퇴한 서울시 50+세대의 일자리 지원을 위해 2015년 처음 시행된 사업으로, 50세부터 64세까지의 50+세대가 자신의 사회 경험과 전문성을 활용해 사회 곳곳에서 공헌활동을 하고 소정의 활동비를 지원받는 사업이다. 매월 57시간 기준으로 42만7500원의 활동비가 지원된다.

2016년 사업에서는 시비가 전액 투입되는 보람일자리에서 719명의 50+세대에게 일자리를 제공했고, 고용노동부의 국비 지원을 받아 추진한 사회공헌활동지원 사업에서는 856명이 참여했다.

특히 서울시가 추진하는 보람일자리 사업은 700명 모집인원에 1581명이 신청해 평균 2.2:1의 경쟁률로 50~60대 장년층의 높은 일자리 수요를 확인했다.

서울시는 이러한 성과를 바탕으로 20일 서북50+캠퍼스에서 ‘2016년 보람일자리 사업성과 공유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는 약 280명의 사회공헌일자리 참여자들이 참석할 예정이며 지난 1년간의 우수 활동 사례를 공유하고 향후 발전 방향을 모색하는 자리를 가질 예정이다.

특히 ‘50+세대가 경험한 보람일자리’ 라는 주제로 11개 사업별 참여자 대표가 그간의 활동 내용 및 소감을 발해 참석자들과 생생한 현장의 목소리를 공유할 계획이다.

2017년에도 서울시는 사회복지시설 등에서 신규 발굴된 사업을 포함하여 학교, 자치구 등과 더욱 협력을 강화하여 50+세대에 적합한 일자리를 지속 제공할 계획이며, 2020년까지 총 1만2000개의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방침이다.

이성은 서울시 인생이모작지원과장은 “50+세대는 민주화와 산업발전에 기여한 세대로 사회적 소명의식이 높고 전문성까지 겸비한 분들이 많다”며 “서울시는 사회공헌 일자리 사업을 통해 복지 분야 인력지원 등을 비롯한 다양한 공공분야에서 50+세대의 역량과 경험을 적극 활용할 수 있는 일자리를 지속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경환
김경환 kennyb@mt.co.kr

머니투데이 김경환 기자입니다. 제대로 된 기사 쓰려고 노력하는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