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비지팅 엔젤스 배너 (~2/28)
MT 청년금융대상 (~3/15)

[단독]삼성, 올해도 1만4000명 신규채용…3월 대졸 공채

상반기 4000여명, 하반기 1만여명 뽑을 듯…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경영 정상화' 행보

머니투데이 이정혁 기자, 심재현 기자 |입력 : 2017.02.02 18:30|조회 : 15981
폰트크기
기사공유
[단독]삼성, 올해도 1만4000명 신규채용…3월 대졸 공채
MT단독삼성이 올해도 예년 수준의 신규채용을 진행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고 다음 달에 대졸 신입사원 공채를 실시한다. 그동안 재계 안팎에서는 삼성그룹을 둘러싼 대외 여건이 녹록지 않은 만큼 신규채용 여부에 관심이 집중돼왔다.

특히 삼성의 이번 결정은 이재용 삼성전자 (1,903,000원 상승8000 -0.4%) 부회장의 본격적인 '경영 정상화' 행보의 신호탄으로 풀이된다. 삼성그룹은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수사로 미뤄진 사장단 인사와 조직개편, 미래전략실(미전실) 해체 등 중대 경영 현안을 조만간 추진할 것이라는 전망에도 무게가 실린다.

2일 재계 등에 따르면, 삼성은 올해 상·하반기를 통틀어 1만4000여명을 신규채용하기로 내부 방침을 세웠다. 이는 지난해 채용규모와 비슷한 수준이다. 대졸(3급)과 전문대졸(4급), 고졸(5급) 등을 모두 포함한 규모다.(관련 기사☞작년 1만4000명 뽑은 삼성… 올해 채용은 '물음표')

삼성그룹은 정확한 신규 채용규모를 공개하지 않는다. 재계에서는 삼성이 매년 상반기 4000여명, 하반기 1만여명 등을 뽑아온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예년대로라면 3급 신입사원은 3월 중순쯤에 원서접수가 시작된다. 삼성은 이와 관련된 공고를 삼성그룹 채용사이트인 '삼성커리어스'(careers.samsung.co.kr)에 올릴 예정이다.

삼성은 특검팀의 수사가 여전히 진행 중이어서 통상적으로 12월에 실시하던 사장단 인사를 미루고 있는 상황이다. 이로 인해 계열사별 올 한해 사업 계획을 확정하지 못해 상반기 신규채용 일정이 늦춰지거나 물 건너간 것 아니냐는 비관적인 관측까지 나온 바 있다.

하지만 삼성은 재계 일각의 우려를 불식하고 신규채용을 예정대로 실시하기로 전격 결정했다. 또 3월에는 기존대로 16개 계열사에서 부장과 차장, 과장 등 간부급 인사도 진행한다.

삼성 관계자는 "다음 달에는 대졸 신입사원 공채가 실시된다고 보면 된다"며 "뽑는 규모는 작년 수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룹 수뇌부가 이른바 '최순실 게이트'에 연루된 의혹으로 위기를 맞은 삼성이 지난해에 이어 대규모 신규채용을 결정한 배경은 더 이상 '경영시계'를 멈출 수 없다는 이 부회장의 강한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재계에서는 이를 시작으로 나머지 현안을 풀어나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삼성이 올해 신규채용의 물꼬를 튼 만큼 아직 채용을 머뭇거리는 현대·기아차 등 나머지 대기업도 줄을 이을 것으로 보인다. 현재 SK그룹(8200명, 16개 주력 관계사) 외에는 2017년 신규채용 규모가 나온 기업이 없는 상태다.

재계의 한 관계자는 "삼성 내부에서는 이럴 때일수록 오히려 현안에 집중해야 한다는 분위기도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삼성의 신규채용 실시 여부가 기업 전반에 미치는 영향을 감안할 경우 다른 기업들도 지난해 수준의 채용규모를 유지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 이 기사는 빠르고 깊이있는 분석정보를 전하는 VIP 머니투데이(vip.mt.co.kr)에 2017년 2월 2일 (15:33)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