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제7회 청년기업가대회 배너(~9/3)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단독] AIIB, 홍기택 전 부총재 공식해임 통보

지난해 12월 26일부로 이메일로 계약종료 통보

머니투데이 세종=조성훈 기자 |입력 : 2017.02.06 16:15
폰트크기
기사공유
MT단독
홍기택 산은 회장이 28일 서울 여의도 본점에서 2015년 신년 기자간담회를 열고 있다.
홍기택 산은 회장이 28일 서울 여의도 본점에서 2015년 신년 기자간담회를 열고 있다.
홍기택 전 산업은행 회장이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 부총재직에서 공식 해임된 것으로 확인됐다.

6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AIIB는 지난해 12월 26일부로 홍 전 부총재에 대해 이메일로 계약해지를 통보했다. 홍 전 부총재는 사직서도 제출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기재부 관계자는 "6개월 휴직이 만료됐지만 홍 전 부총재가 이렇다할 연락이 없어 AIIB가 계약을 종료한 것으로 안다"면서 "해지 통보와 함께 퇴직금까지 정산했다고 들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또 "AIIB와 홍 전 부총재는 고용, 피고용 관계인 만큼 우리 정부에 이를 통보할 의무가 없어 알리지 않은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해 2월 AIIB출범과 함께 리스크 담당 부총재(CRO)에 선임된 홍 전 부총재는 이후 "산업은행 회장시절 대우조선해양 지원과정에서 들러리만 섰다"는 언론 인터뷰로 파문을 일으킨 뒤 지난 6월 27일 돌연 6개월 휴직계를 내고 잠적했다.

이후 AIIB는 홍 전 부총재가 맡던 리스크관리 업무를 국장급으로 격하시키는 대신 프랑스출신인 티에리 드 롱구에마 CFO(최고재무책임자)를 부총재로 격상시켰다.
우리가 분담금 3억달러(4조 3400억원 5년 분납)를 내기로 하며 얻은 부총재직을 잃게되면서 홍 전 부총재의 AIIB행에 간여한 이들의 책임론이 불거졌다.

이후 AIIB는 유재훈 한국예탁결제원 사장을 회계감사국장에, 총재 자문관에 이동익 전 한국투자공사(KIC) 부사장을 선임했지만 여전히 부총재직에는 미치지 못한다는 비판을 사고 있다.

지난해 참여연대 등 시민단체들은 산업은행 회장 시절 대우조선해양에 거액을 대출해줘 수조원대의 손실을 냈다며 홍 전 부총재를 고발했고 검찰은 이를 부패범죄수사단에 배당했다. 국회도 지난해 10월 조선해운산업 구조조정 청문회에 홍 전 부총재를 증인으로 채택했었다.

그러나 홍 전 부총재는 여전히 귀국을 미룬채 현재 미국 자녀 집 등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조성훈
조성훈 search@mt.co.kr

조성훈 산업2부 차장. 소문을 경계하고 사실을 좇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