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黃 대행 "김정일 생일 맞아 北 도발가능성 높다"

7일 국무회의 주재

머니투데이 세종=조성훈 기자 |입력 : 2017.02.07 09:15
폰트크기
기사공유
 7일 정부세종청사 국무조정실·국무총리비서실 국무회의장에서 열린 서울-세종 영상국무회의에 참석한 위원장과 처장 및 차관들이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의 모두발언을 듣고 있다. 2017.2.7/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7일 정부세종청사 국무조정실&middot;국무총리비서실 국무회의장에서 열린 서울-세종 영상국무회의에 참석한 위원장과 처장 및 차관들이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의 모두발언을 듣고 있다. 2017.2.7/뉴스1 <저작권자 &copy;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는 7일 "김정일의 75주년 생일이 있는 이번달 북의 도발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황 권한대행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황 권한대행은 "지난해에 이어 금년 들어서도 북한은 ICBM(대륙간탄도미사일) 시험발사 준비가 마감단계라고 주장하는 등 도발 위협을 노골화하고 있다"면서 "특히 김정일의 75주년 생일(2월 16일)이 있는 이번 달은 어느 때보다도 전략적 도발 가능성이 높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전화 통화로 한미동맹에대한 확고한 의지를 상호 확인한 것은 매우 의미 있는 일이었다"면서 "매티스 국방장관이 첫 해외 순방지로 한국을 방문한 것도 대내외에 한미동맹의 굳건함을 보여주고 북한이 경거망동하지 못하도록 강력한 경고 메시지를 줬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황 권한대행은 "관계부처에서는 양국 지도자들 간 협의와 공조를 바탕으로 확고한 한미연합의 대북 감시 대비태세를 유지해달라"고 주문했다.

황 권한대행은 최근 스마트공장과 성과공유제 관련 중소기업 현장방문에 대해 "이들기업은 우리 경제가 어떻게 하면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는지를 보여주는 모범 사례"라면서 "관계부처가 4차 산업혁명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범정부 차원의 종합적인 전략을 조속히 수립해 달라"고 지시했다.

아울러 1년 앞으로 다가온 평창 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의 개막에대해 "올림픽 준비 상황을 철저히 점검하고 G-1년 행사 등 주요 계기별 홍보를 통해 올림픽 붐을 조성하는데 최선을 다해달라"고 말했다.

세종=조성훈
세종=조성훈 search@mt.co.kr

조성훈 경제부 경제팀장. 나라경제 그리고 국민들의 삶을 먼저 생각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1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이학용  | 2017.02.07 10:12

대행이 별별소리 다하네

소셜댓글 전체보기


대선주자 NOW

실시간 뜨는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