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실시간 속보

지방자치 정책대상 (~10/20)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경찰 '맨손제압' 화제…누리꾼 "테이저건은?"

머니투데이 이슈팀 남궁민 기자 |입력 : 2017.02.11 11:31|조회 : 153241
폰트크기
기사공유


흉기를 든 범인을 맨손으로 제압하는 경찰의 영상이 화제다.

부산경찰은 지난 10일 페이스북에 '순식간에 칼 든 범인을 제압하는 경찰관.avi'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은 부산광역시 부산진 경찰서 소속의 경찰이 흉기를 들고 시민을 위협하는 범인을 경찰관이 뒤에서 맨손으로 제압하는 모습이 담겨있다.

해당 게시물에는 "시민 안전을 보호하는 경찰분들 고생 많으십니다" 등의 경찰의 활약과 노고를 칭찬하는 댓글이 달렸다.

반면 경찰의 '맨손 제압'에 의문을 표하는 반응도 이어졌다. 누리꾼들은 왜 경찰이 흉기를 든 범인을 상대로 테이저건·삼단봉 등의 무기를 사용하지 않았는지에 대한 의문을 제기했다. 실제 영상을 보면 범인의 팔을 낚아챈 후에도 흉기를 든 범인이 한동안 저항하는 모습이 보인다. 자칫 경찰관이 부상을 당할 수 있었던 상황이다.

이에 대해 부산경찰 관계자는 댓글을 통해 "테이저건을 쏴서 칼을 든 피의자가 칼을 들고 앞으로 쓰러진다면, 피해자가 다칠 위험이 있었기 때문에 몸으로 제압했다"고 밝혔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1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ryu7566  | 2017.02.12 14:52

저런 경찰은 죽어도 할말없다.테이전건이나 총은 장식품이냐? 머리에 든게 없는거야,양아치새끼들처럼 무식한거야?저런 무모한 것들이 어떻게 국민을 지키냐..한심하다

소셜댓글 전체보기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